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피부 유해세균 억제 신종 유산균 발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피부 유해세균 억제 신종 유산균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최근 피부 유해세균을 억제하는 신종 유산균인 ‘컴파니락토바실러스 파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다양한 발효시료(유산균 등 미생물 발효를 통해 만들어지는 제품으로 축산 발효사료, 막걸리 등이다)로부터 유산균을 분리하여 미생물과 공생하는 사람 또는 동물의 건강증진을 비롯해 질병제어와 관련된 기능성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축산 발효사료, 막걸리 등에서 분리한 유산균 313주를 대상으로 피부 유해세균에 대한 항균활성 능력을 확인했다.

그 결과 유산균 4종이 모낭염, 염증성 여드름 등 피부 질환과 관련된 황색포도상구균(스타필로코커스 아레우스, Staphylococcus aureus)), 표피포도상구균(스타필로코커스 에피더미디스, Staphylococcus epidermidis), 프로비덴시아 레트게리(Providencia rettgeri)의 성장을 저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산균 4종은 막걸리 유래 2종(락티카제이바실러스 파라카제이(Lacticaseibacillus paracasei NSMJ15), 슈레이페리락토바실러스 하비넨시스(Schleiferilactobacillus harbinensis NSMJ42)과 축산 발효사료 유래 2종(락티카제이바실러스 파라카제이(Lacticaseibacillus paracasei NFFJ04), 컴파니락토바실러스 파불리(Companilactobacillus pabuli NFFJ11))이다.

이중, ‘컴파니락토바실러스 파불리’는 신종 유산균이며, 피부 유해세균의 성장을 억제한다는 것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진이 이 신종 유산균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항균물질 생산에 관여하는 박테리오신(여러 종류의 세균이 생산하는 천연 항균성 단백질계 물질) 유전자가 확인되지 않아 기존과는 다른 항균물질의 생산이 기대된다.

이에 연구진은 이번 신종 유산균의 추출물에서 항균 효능이 있는 단일물질을 규명하고, 이와 관련된 유전자 정보를 파악하여 염증 등 피부상태 개선을 위한 기능성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 개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상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에 발견한 신종 유산균이 산업적인 활용성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유산균을 이용한 생명공학 활용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