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친환경 전자영수증으로 ‘평화의 숲’ 조성
토니모리, 친환경 전자영수증으로 ‘평화의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2월부터 6개월간 약 13만 건 모은 2000만원 기부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착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토니모리가 환경부와 함께 우리 숲 지키는 ‘친환경 전자영수증 CSR 캠페인’으로 ‘평화의 숲’을 조성한다.

본격적으로 ESG 경영에 임하고 있는 토니모리의 ‘친환경 전자영수증 CSR 캠페인’은 2020년 12월 처음 시작됐다. 2021년 5월까지 약 6개월간 누적한 전자영수증 발행 건당 150원씩 적립해 숲을 보호하는 시민단체 ‘평화의 숲’이 추진하는 파주 평화정원 조성사업에 기부하는 친환경 캠페인이다.

토니모리는 종이 영수증을 없애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환경부와 함께 버려지는 종이 영수증 문제를 해결하고 훼손된 생태계 보호, 자연의 평화와 공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해당 캠페인을 추진하게 됐다. 전자영수증 캠페인으로 6개월간 누적된 전자영수증은 약 13만 건으로, 총 기부액 2000만 원을 달성했다. 토니모리는 해당 기부액을 10월 초 사단법인 ‘평화의 숲’ 측에 전달하기로 했다. 해당 금액은 ‘토니모리 평화정원 조성사업’이라는 이름 아래, 파주 육군 작전지역 부근 생태계 복원을 위해 우리나라 고유 수종 소나무 약 500본 식재 작업을 진행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평화정원 완공과는 별개로, 토니모리는 앞으로도 전자영수증 발행을 지속 독려할 예정이다. ESG 경영방침에 따라, 환경에 도움이 되는 ‘착한 실천’은 기업 차원에서 앞으로도 이어 나가겠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편, 토니모리는 착한 영향력을 전파하기 위해 올해 5월 첫 ESG 활동인 #오하착(오늘 하루 착한 습관 하셨나요?) 캠페인을 시작한 바 있다. 이후 지속적인 캠페인 운영과 더불어 플로깅 프로젝트인 #클린스트리트 챌린지 등 다양한 ESG 활동을 확장중이다. 또한, 국내 최초 비건 젤 아이라이너 ‘백젤 아이라이너Z’와 ‘쇼킹 비건라인’, 그리고 업계 최초 무라벨 토너인 ‘원더 비건라벨 세라마이드 모찌 진정 토너’ 등 ‘착한 제품’들을 연이어 출시하며 ESG 실천 기업의 반열에 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