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화장품 인체적용시험기관 요건 완화
기능성화장품 인체적용시험기관 요건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는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심사 효율성을 위해 인체적용시험기관 요건을 완화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기능성화장품 인체적용시험기관 요건이 완화되고, 화장품에 사용 가능한 색소 종류가 추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사항을 반영하고 화장품에 사용 가능한 색소를 추가하기 위해 ‘기능성화장품 심사에 관한 규정’, ‘기능성화장품 기준 및 시험방법’, ‘화장품의 색소 종류와 기준 및 시험방법 고시’를 개정했다.

이번 개정 고시의 주요 내용은 △‘가려움 개선’ 기능성화장품 인체적용시험기관 요건 완화 △미백·주름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과 모발 색상 변화에 도움을 주는 제품에 대한 기준 및 시험방법 규격 신설 △화장품에 사용 가능한 색소 종류 추가 등이다.

기능성화장품 인체적용시험기관 개정은 지난해 8월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기능성화장품에서 ‘아토피’ 표현이 삭제되어 관련 제품(피부장벽의 기능을 회복하여 가려움 등의 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의약품 임상시험실시기관이 아닌 일반화장품과 동일한 시험기관(국내외 대학 또는 화장품 관련 전문 연구기관 등)에서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기능성화장품 기준 및 시험방법 규격은 기준 및 시험방법에 대한 자료 제출을 생략할 수 있는 성분을 추가해 기능성화장품 심사 대상에서 보고서 제출 대상으로 전환됐다.

또 외국과의 규제조화를 위해 화장품에 사용할 수 있는 색소의 종류를 추가하고 일부 색소에 대한 시험방법을 명확히 규정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대표 누리집(mfds.go.kr) → 법령/자료 → 법령정보 → 고시/훈령/예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으로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심사 효율성이 높아지고 개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