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코스·또르르·동우당제약 ‘생물소재 국산화 촉진 업무협약’ 참여
메가코스·또르르·동우당제약 ‘생물소재 국산화 촉진 업무협약’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메가코스(대표 김영호), 또르르(대표 윤길영), 동우당제약(대표 허담)가 ‘생물소재 국산화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여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과 농촌진흥청 소속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생명공학(바이오)기업-재배농가-한국바이오협회와 공동으로 11월 2일 서울 서초구 에이티센터에서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생물소재 국산화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나고야의정서(Nagoya Protocol)는 2010년 일본 나고야에서 채택되고 2014년 발효됐으며, ‘유전자원의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의 공정하고 공평한 공유’를 실현하기 위한 국제적 약속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기업과 재배농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농가는 동우당제약·바이루트, 메가코스, 또르르 등 3개 생명공학기업을 비롯해 영양단삼작목반, 미래통상, 병풀농원 등 3개 재배농가이다.

생명공학기업은 국산 재배작물을 이용한 상품개발과 장기적 이용 방안을 찾고, 재배농가는 단삼(꿀풀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 병풀, 새싹삼 등 국내 재배종의 생물소재가 표준화된 품질로 안정적 공급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 유전자원인 자생생물 소재의 활용정보와 해외 생물자원의 이용 정보를 기업과 농가에게 분석·제공하여 생물산업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국산 재배종의 품질 표준화를 위해 품종 재배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국내 재배농가 현황을 공유해 기업이 필요한 정보에 접근하는 데 협조한다. 한국바이오협회는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희망하는 수요기업과 재배농가간 원활한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생물소재 국산화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한편, 지난 2014년 10월 나고야의정서 발효 이후, 국내 생명공학기업들은 해외 생물자원 이용에 따른 접근 및 이익공유에 대비하기 위해 생물소재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필요 소재의 재배농가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이 최근 조사한 ‘생명공학기업 대상 생물소재 이용현황’ 결과에 따르면, 해외 유전자원을 이용하고 있는 기업은 48.5%로 나타났으며, 국내 유전자원으로 대체를 원한다는 응답이 31.3%였다.

이에 국립생물자원관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한국바이오협회는 국내 바이오기업이 필요로 하는 생물소재 목록과 재배농가의 재배작물 현황 정보를 조사해 그 결과를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 누리집(www.abs.go.kr)에 게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