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성학회, 5월 16~17일 국제 심포지움·워크숍
한국독성학회, 5월 16~17일 국제 심포지움·워크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사단법인 한국독성학회와 한국환경성돌연변이발암원 학회(회장 이병훈, www.ksot.or.kr)가 오는 5월 16~17일 양일간 서울대학교 삼성 컨벤션 센터에서 ‘Emerging Issues in Human Health and Toxicology’라는 주제로 국제 심포지움을 개최한다. 이와함께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와 소통’을 주제로 독성학 워크숍을 진행한다.

화학물질들과 뗄래야 뗄 수 없는 현대 생활에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고 우려하는 화학물질의 안전성과 독성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춘계 심포지움에서는 일본독성학회 회장인 University of Tsukuba의 Dr. Yoshito Kumagai의 기조강연과 China Medical University의 Dr. Jingbo Pi의 특별강연을 비롯해 모두 4개의 세션에서 13명의 연자가 최신 독성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독상학 분야의 전문가들이 최신 연구방법을 통해 얻은 결과와 이를 바탕으로 연관된 분야의 학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잠재적 위험성에 대한 평과와 논의가 이루어 질 예정이다.

앞서 개최되는 춘계 독성학 워크숍에서는 화학물질의 위해평가와 소통이라는 주제로 학·연·산·관 및 소비자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모여 위해평가 및 소통을 위한 노력과 사례를 토론하는 장을 마련한다.

EH R&C, 연세대학교,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발표할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 및 위해소통의 학문적 접근뿐만 아니라 경향신문사,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소비자원, 에코맘코리아에서 화학물질의 위해 소통을 위한 노력에 대하여 발제한다. 또한 아모레퍼시픽, 유한킴벌리, P&G 등 기업 측면에서 본 위해소통의 사례에 대해서도 다양한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이병훈 회장은 “독성학은 규제의 학문입니다. ‘연구를 통해 개발한다’는 ‘Research & Development’와는 다르게 ‘연구를 통해 규제한다’는 ‘Research & Regulation’이 독성학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면서 “규제를 위한 정책은 적절하고 정당하고 최신의 연구방법을 통해 얻은 결과에 기초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생산된 자료를 바탕으로 연관된 분야의 학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잠재적 위험성이 정확히 평가되어야 하고, 그 결과는 다양한 이해당사자들과 공유되고 소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