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베트남·미얀마 K-뷰티테크 5개사 팝업스토어 오픈
SBA, 베트남·미얀마 K-뷰티테크 5개사 팝업스토어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서울시와 서울시 중소기업의 브랜드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 김현우)은 베트남과 미얀마 현지에서 K-뷰티테크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서울산업진흥원(SBA)는 ‘서울 뷰티테크 글로벌 PoC 지원사업’을 통해 K-뷰티테크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기술을 현지시연(PoC, Proof of Concept)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베트남, 미얀마, 스페인 3개국의 주요 쇼핑 센터에 팝업스토어 형식의 체험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팝업스토어는 현지 유명 쇼핑 센터에서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진행된다.

베트남 팝업스토어는(9월 15일~12월 15일 진행) 호치민 시 에스텔라몰(Estella Place) 내 공간을 활용하여 운영된다. 에스텔라몰은 호치민시 2군 주거지역에 위치한 한국의 IFC 몰과 같은 종합쇼핑센터로, 주간 평균 6만 명 이상의 쇼핑객이 방문한다.

미얀마 팝업스토어(9월 10일~12월 10일 진행)의 경우 수도 양곤에 최근 신설된 쇼핑센터 타임시티몰(Times City Mall) 내 올리브영과 유사한 ‘Star Secret Korea’ 매장에서 시연이 진행된다. 타임시티몰은 한국의 롯데타워와 같은 쇼핑센터로, 일 평균 2만명 이상의 쇼핑객이 붐비는 공간이다.

팝업스토어에 방문하는 소비자들은 K-뷰티테크 스타트업이 설치한 키오스크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하여 현재 두피 및 피부상태, 피로도 등을 측정하고, 맞춤형 화장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체험부스 운영을 위해 SBA는 현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코스앤코랩(베트남), ㈜서울언니들(미얀마)과 협업하여 팝업부스 구축 및 제품 디스플레이, 현지 바이어·소비자 대상 홍보, 현지 인플루언서 연계 SNS 프로모션 등을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비컨(대표 박민석), ㈜제나(대표 윤명철), ㈜블라썸클라우드(대표 정민규, 박기륜) 세 기업이 현지 시연을 진행한다.

비컨의 박민석 대표는 “베트남은 두피케어에 대한 관심이 아주 높은 만큼, 이번 PoC 사업을 통해 현지 소비자에게 비컨을 알리고, 한국뿐만 아니라 베트남 헤어 제품도 비컨의 플랫폼을 통해 추천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제나의 강성훈 부장은 “베트남 시장에서 본 PoC 사업을 통해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현지의 병원 등과도 협업을 통해 제나가 보유한 ICT 기술을 베트남에 수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며, 베트남에 진출한 금융/보험사와의 협업을 통해 베트남의 MZ세대와 중산층을 타깃으로 한 마케팅 전략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미얀마는 ㈜레지에나(대표 신승우), ㈜룰루랩(대표 최용준), ㈜블라썸클라우드(대표 정민규, 박기륜) 세 기업이 현지시연을 진행한다.

레지에나의 이성민 사업팀장은 “2020년부터 동남아시아 시장진입 목표로 전담인력을 확보하고 사업전략을 수립 중이다. 본 PoC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미얀마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블라썸클라우드 박기륜 대표는 “베트남과 미얀마의 경우 한국과 다르게 반영구 피부시술이 미용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관심있는 기업·소비자가 많다. 앞으로 본격적으로 동남아시아에 진출할 계획이며, 현지 제품판매를 위한 시술기기 및 색소 사용허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산업진흥원 미래혁신단 이태훈 단장은 “동남아시아는 한류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K뷰티 제품의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기업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