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오가노이드 기반 독성평가 플랫폼 개발 추진
생명연, 오가노이드 기반 독성평가 플랫폼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권석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부원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손명진 박사(연구책임자), 오재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과장, 정기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연구관, 이진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주무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사진 왼쪽부터 권석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부원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손명진 박사(연구책임자), 오재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과장, 정기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연구관, 이진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독성연구과 주무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이 오가노이드(장기 유사체)를 이용한 첨단 독성평가 시험법 확립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2월 18일 대전 본원에서 ʻ독성평가용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 연구실ʼ 현판식을 열고, 국제 수준의 오가노이드 기반 독성 평가법 확립을 위한 연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ʻ첨단 독성평가기술 기반구축사업ʼ의 일환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총 40억원(국비)을 지원받으며, 생명연을 중심으로 건국대, 싸이파마(주) 등이 참여한다.

오가노이드 기반의 독성평가 시험법은 기존 시험관 모델 및 동물 모델 시험법과 비교해 인체 유사도가 높아 인체 반응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신약 개발의 성공률을 한 단계 높이고, 장기적으로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국제 표준 독성평가 모델 확립을 위해 △간 및 장의 독성평가용 오가노이드 모델 제작 △오가노이드 기반 독성평가법 표준화 △다기관 검증연구를 통한 국제수준의 시험법 확립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우수한 오가노이드 기초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실제 신약 개발 과정에 활용될 수 있는 새로운 평가모델을 개발하고 나아가 국제표준 시험법으로 확립될 수 있도록 규제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성실히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