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용담’ 화장품원료 개발 공동 연구 체결
‘노란 용담’ 화장품원료 개발 공동 연구 체결
  • 안용찬 기자 ( aura3@thekbs.co.kr)
  • 승인 2019.10.17 13:35
  • 매거진 : 2019년 09월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나인비와 기술이전 조인식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해외생물소재센터(센터장 최상호)가 바이오기업 나인비(대표 정선용)와 해외유용식물 ‘겐티아나 루테아(Gentiana lutea L.)’를 이용한 천연물신약 및 화장품·건강기능식품 소재 개발에 나선다.

황용담(겐티아나 루테아, Gentiana lutea L.) 사진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황용담(겐티아나 루테아, Gentiana lutea L.) 사진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겐티아나 루테아’는 유럽 및 중국 등에서 재배하고 있는 다년생 초본으로서 흔히 노란용담으로 불리고 있는 용담과(Gentianaceae) 식물이다.

해외생물소재센터는 ‘겐티아나 루테아’에 대한 채집 시기, 지역, 부위별 화합물에 대한 원료소재의 표준화를 마무리하고, 나인비에 천연물신약 및 건강기능식품·화장품 원천소재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계약을 기업기술이전 조인식을 지난 7월 5일 체결했다. 이 기술은 나인비에 총 기술료 3.8억원(아주대 2.7, 생명연 1.1)에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최상호 박사 연구팀은 2015년부터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박은국 교수, 중국 운남성 농업과학원(YAAS)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겐티아나 루테아’의 추출물이 골 질환, 인지 기능 장애, 여성 호르몬 결핍 관련 질환 예방 또는 치료에 뛰어난 효능을 보이는 점을 확인했으며, 이 식물로부터 분리된 신규화합물을 포함하는 내용을 2018년 4월 국내 특허 출원 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해외생물자원의 발굴에서 산업화까지 자원국가와 함께 학문적·산업적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나고야 의정서를 준수하는 세계적 모범사례를 만들고 국가 생명공학 발전과 과학외교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황용담
황용담

이번 연구를 주도한 최상호 박사 및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박은국 교수는 “해외생물자원을 활용한 천연물신약 및 건기식·화장품 원천소재를 기업기술이전 및 공동 개발함으로써 기업과 고부가가치 바이오제품 원천소재 개발 플랫폼 구축 발판을 마련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의의를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의 바이오 산업계는 현재 상용하고 있는 생물자원의 70%를 해외 자원에 의존하고 있어 생물다양성 부국과의 적절한 협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ABS연구지원센터가 내놓은 ‘생물자원, 바이오경제 시대의 핵심소재’ 보고서에 따르면, 2005년 11월 현재 한국 바이오산업의 생물자원의 67%를 중국 등의 나라에서 수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해외생물소재센터 김혜원 연구원, 나인비 정선용 대표, 해외생물소재센터 최상호 센터장, 아주대학교 박은국 교수,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해외생물소재센터 이규종 전임연구원.
사진 왼쪽부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해외생물소재센터 김혜원 연구원, 나인비 정선용 대표, 해외생물소재센터 최상호 센터장, 아주대학교 박은국 교수,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해외생물소재센터 이규종 전임연구원.

이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해외 유용 생물소재 발굴 및 생물다양성 연구를 수행하면서, 빈약한 국내 생물자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고부가가치 식의약품 개발을 위한 원천소재 발굴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은 중국(2007년)을 시작으로 코스타리카(2008년), 인도네시아(2009년), 베트남(2013년)을 거점으로 공동 생물소재연구센터를 개설했고, 거점국가 및 주변국들과 법적 계약을 통해 지난 14년간 한반도 전체 식물자원(약 5000종)의 약 7배에 달하는 3만5000여 종을 확보하고 추출물로 제작하여 460여 산·학·연 기관에 220만여 점(20mg/tube 기준)을 분양하였으며, 고부가가치 천연물 식의약품의 원천소재 개발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