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과학맹'에서 벗어나면 보이는 것
화장품 '과학맹'에서 벗어나면 보이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현 화장품 비평가, 창비서 『화장품이 궁금한 너에게』 발간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이 책에 적힌 지은이의 이력은 '화장품 비평가, 작가 겸 비평가'다. 2004년과 2008년에 두 차례 폴라 비가운의 『나 없이 화장품 사러 가지 마라』를 번역하면서 화장품과 미용 산업에 눈을 떴다고 한다.

지은이는 화장품에 관한 대표적인 불량 정보들을 과학적 사실들을 토대로 하나씩 분석했다. 화장품에 대해 알아야 할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지식들도 쉽게 전달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책 『화장품이 궁금한 너에게』는 청소년을 위해 쓴 ‘화장품 참고서’다. 이 책의 부제는 ‘10대부터 쌓는 건강한 화장품 지식’이고, 이 책의 시리즈명도 ‘창비청소년문고’다.

이 책이 나오기까지 나름의 사연도 있다.

저자는 자신의 블로그(‘성분표 읽어주는 여자’, https://blog.naver.com/the_critic)에 이렇게 썼다.

“몇 년 동안 계속 책을 내려고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원고를 다 써서 출판사에 보내도 시장성이 없다는 이유로 번번히 거절당했습니다. 열군데가 넘는 곳에서 거절당하고 거의 포기할 무렵, 거짓말처럼 출간 제안이 들어왔습니다. 청소년을 위한 화장품 안내서를 쓰자는 너무나도 신선한 아이디어였습니다. 왜 진작에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요? 화장품에 호기심을 가지기 시작하는 10대들에게 건강한 화장품 지식을 심어주면 화장품 불량 정보, 화장품 케모포비아를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이 책은 △화장품의 정체는 뭘까? △메이크업 제품, 똑똑하게 쓰기 △화장품 마케팅의 오묘한 언어들 △상식과 진실 사이, 틈이 있다 △일상 속 대표적인 피부 고민들 △화장품 안전에 대한 걱정과 오해로 모두 6부로 나뉘어 있다.

화장품기업이 들으면 불편할 만한 내용도 많지만, 화장품에 관한 불량 정보를 바로 잡아주기도 한다.

가령, 천연과 합성의 이분법을 해체한다.

“합성 성분 악마화 마케팅은 여러 면에서 사회에 해를 끼칩니다. 불필요한 불안과 공포를 조성하고 화장품 회사와 식약처를 불신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더 나아가 ‘천연은 안전, 합성은 위험’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를 퍼뜨려 과학적 사고를 후퇴하게 만듭니다. 미국의 저명한 화장품 화학자인 페리 로마노프스키는 이것을 “과학맹(scientific illiteracy)을 조장한다.”라고 표현합니다." (103면)

화장품 성분으로 착한 화장품과 나쁜 화장품을 구분하는 사회 분위기도 비판했다.

“화장품을 성분에 따라 ‘선(善)’과 ‘악(惡)’으로 나누고, 성분에 유해도 점수를 매기고, 꼭 피해야 할 성분의 목록을 만들어 그것을 판단의 절대 기준으로 삼는 것은 과학적으로 완전히 잘못된, 과학맹과 다름없는 방식입니다. 물질의 안전과 위험은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상대적인 것입니다.” (199면)

위해성과 유해성을 구분함으로써 화장품의 특정 성분에 대한 과도한 공포를 가라앉히기도 한다.

“위험을 판단하려면 독성이 아니라 위해성(Risk)을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흔히 유해성(Hazard)이란 단어에 더 익숙한데 유해성과 위해성은 다릅니다. 유해성은 해를 끼칠 수 있는 ‘능력’을, 위해성은 해를 끼칠 수 있는 ‘확률’을 뜻합니다. 앞서 말했던 보톡스는 약 130g이면 전 세계 76억 인구를 전멸시킬 수 있는 어마어마한 유해성이 있지만 정작 위해성은 매우 낮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흔한 물질이 아니며, 위험 물질로 분류되어 의료용으로 철저히 관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203~204면)

이 책의 감수를 맡은 서강대학교 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이덕환 교수는 “화장은 오로지 자기만족을 위한 일이다. 그런데 화장품의 화려한 포장, 요란한 광고, 넘쳐나는 정보가 오히려 소비자의 불안을 부추긴다. 어떤 화장품을 선택해서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게 만들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길이 없는 것은 아니다. 화장품은 그저 화장품일 뿐이다. 기적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 과도한 기대와 어설픈 편견을 버리고, 과학의 탈을 쓴 엉터리 정보를 적극적으로 가려내야 한다. 화장품의 노예로 살아갈 수는 없는 일이다. 상식과 이성을 가진, 화장품의 주인이 되어야 한다”고 추천의 글을 썼다.

지은이의 ‘화장품 과학’을 지지하거나 혹은 반박하는 책이 또 나오기를 기대한다.

[최지현 지음, 이덕환 감수, 244면, 창비, 1만2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