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부산화장품협, 베트남서 첫 단독 수출상담회
부산시·부산화장품협, 베트남서 첫 단독 수출상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엔, 지엠플랜트, 자연지애 등 4건 80만달러 계약
자연지애(서민성 부장, 사진 왼쪽)와 베트남 빈 그룹 유통협업회사 VSM사(뚜이안 대표, 사진 중간), VN ONE JSC(박동구 대표, 사진 오른쪽)가 계약을 체결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부산화장품기업협회.
자연지애(서민성 부장, 사진 왼쪽)와 베트남 빈 그룹 유통협업회사 VSM사(뚜이안 대표, 사진 중간), VN ONE JSC(박동구 대표, 사진 오른쪽)가 계약을 체결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부산화장품기업협회.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회장 문외숙)가 베트남에서 첫 단독 수출상담회를 열고 수출 계약에 성공했다.

부산시는 부산 화장품기업의 수출 판로개척을 위해 지난 4월 18일부터 20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B(Busan)-뷰티 부산 화장품 베트남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80만불 규모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부산시 화장품뷰티산업팀이 신설되고 처음으로 시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 부산테크노파크가 힘을 합쳐 신남방 교두보인 베트남에 B-뷰티를 홍보하고, 신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발맞추어 B-뷰티 제품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시가 직접 선두에 나선 행사로, 부산 화장품의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한 의미 있는 자리였다.

병원화장품 브랜드 토아스, 테디베어 브랜드를 신규 런칭한 카나, 천연화장품 주라이프 등 17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베트남 빈 그룹의 유통협업회사 VSM사 등 베트남 바이어 30개 업체를 초청해 진행됐다.

부산시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가 지난 4월 18~20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B(Busan)-뷰티 부산 화장품 베트남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80만불 규모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사진제공=부산화장품기업협회.
부산시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가 지난 4월 18~20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B(Busan)-뷰티 부산 화장품 베트남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80만불 규모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사진제공=부산화장품기업협회.

지난해 기준 약 150억원 매출을 올린 국내 유아화장품의 선두 기업 퓨엔은 스웨덴 유통그룹 베트남 현지법인 buy2SELL과 30만불을 계약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뿌리는 보톡스 인트로덤 sp10 제품으로 10만달러를 수출하고 있는 기업인 지엠플랜트는 한국 베트남 현지 유통법인 코스엔코비나와 20만불의 수출계약을 하였다. 자연지애는 베트남 빈 그룹 유통협업회사인 VSM사와 10만달러, 두발화장품 전문기업인 에코마인은 베트남 현지기업인 TDIC와 20만달러 수출 계약을 하는 등 첫 수출상담회에서 총 80만불 규모의 큰 성과를 거뒀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장 등 해외 진출에 역점을 두고 부산만의 화장품뷰티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이번에 만난 바이어를 오는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제1회 부산 화장품뷰티산업 박람회’에 재초청하여 추가 수출성과를 달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