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아카시아꿀・밤꿀 피부 수분 유지 효과 확인
국산 아카시아꿀・밤꿀 피부 수분 유지 효과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벌꿀은 예로부터 피부 미용에 효과가 있어 클레오파트라는 벌꿀로 목욕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화장품의 소재로 널리 활용돼 왔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국내 양봉농가에서 생산한 아카시아꿀과 밤꿀의 뛰어난 피부 보습·미백 효과를 과학적으로 구명究明 했다.

피부 세포를 보호하는 각질층은 필라그린Filaggrin1 합성 양이 줄면서 피부 장벽의 기능이 약화되고 보습은 줄어 손상을 입게 된다. 이번 연구로 벌꿀이 필라그린 합성을 돕는 것을 확인했다.

각질 형성 세포에 20μg/ml 농도의 국산 아카시아꿀과 밤꿀을 48시간 동안 처리한 결과, 표피층의 분화와 천연보습인자NMF, Natural Moisturizing Factor 생성에 관여하는 유전자 ‘필라그린’이 벌꿀을 처리하지 않은 대조구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과도한 자외선 노출은 피부 세포의 멜라닌2을 지나치게 많이 만들어 내 기미나 주근깨를 형성하며, 심하면 피부암을 유발하기도 한다. 벌꿀이 멜라닌 생성량과 멜라닌 생성에 관여하는 티로시나아제Tyrosinase 효소 활성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멜라닌 생성세포B16F1에 밤꿀 50μg/ml을 처리했더니 멜라닌은 60%, 티로시나아제는 70% 줄었다. 또, 아카시아꿀 50μg/ml를 처리했을 때는 멜라닌이 40%, 티로시나아제가 33% 줄었다

이번 연구 결과 중 미백 효능에 대해서는 한국양봉학회지 25호, 26호에 논문이 게재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잠사양봉소재과 홍성진 과장은 “벌꿀은 미네랄, 아미노산, 비타민을 비롯해 식물에서 유래한 생리활성 물질 등이 풍부하다”면서 “이번 연구로 우리 벌꿀이 환절기에 건조한 피부 보습과 봄철 자외선으로 손상되기 쉬운 피부를 관리하는 데도 효과적인 것이 확인돼 앞으로 벌꿀 소비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 필라그린Filaggrin: 피부의 구조를 이루는 단백질. 필라그린의 분해산물인 NMF는 피부 수분 유지에 필수 요소임.

2. 멜라닌은 피부 내 기저층에 존재하는 색소 세포인 멜라노사이트에서 합성되는 검은 색소로서 외부 환경에 대해 피부세포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지만 자외선 노출 및 피부 노화로 인한 멜라닌의 과잉생산은 인체에 기미, 주근깨 등을 형성하고 심하게는 피부암을 유발한다. 멜라닌 합성과정의 주요 효소인 티로시나아제는 멜라닌 합성을 촉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