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어 장내에 ‘락토바실러스’ 듬뿍
빙어 장내에 ‘락토바실러스’ 듬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겨울철 대표 어종인 빙어를 비롯한 11종 어류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한 결과, 빙어 장내에서 프로바이오틱스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락토바실러스Lactobacillus가 높은 비율로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식약처 고시(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 프로바이오틱스(적절한 양으로 투여하면 숙주의 건강에 유익할 수 있는 생균미생물, 세계보건기구) 종 19종 중 11종이 락토바실러스다.

빙어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 군집 내 락토바실러스의 비율이 평균 28.8%(15.3~55.5%)로 다른 생물의 장내에서 발견되는 비율(인간의 경우 0.01%, 다른 10종의 어류에서는 미검출)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그 외에 비피도박테리움(평균 5.3%) 등의 유산균도 주요 분류군으로 나타났다.

락토바실러스는 2018년 현재 전 세계적으로 236종이 보고되어 있으며, 발효음식에 활용되는 대표적인 박테리아로 김치 및 치즈와 같은 유제품 산업에서 많이 연구되어 왔다. 최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락토바실러스의 건강증진효과 및 활용가능성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락토바실러스 중에서도 헬베티쿠스(L. helveticus) 그룹이 우점하는 현상은 이번 빙어의 연구 결과가 처음이다.

의간균문, 프로테오박테리아 등이 우점하는 다른 10종 어류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와 구별되는, 이번 빙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발견은 향후 빙어의 활용에 대한 과학적 접근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