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감 있는 소비·감정에 충실한 소비’ 패턴 부각
‘책임감 있는 소비·감정에 충실한 소비’ 패턴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모니터 ‘2023 TOP 10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 발표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글로벌 시장조사회사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2023 TOP 10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를 1월 1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발표했다.

유로모니터가 매 해 발표하고 있는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 리포트는 주요 구매 요인을 예측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밀접한 소비자 니즈를 발견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유로모니터는 2023년에는 그 어떤 때보다 책임감 있는 소비가 주목받으면서도, 동시에 감정에 충실한 소비 패턴도 두드러질것이라고 밝혔다. 구매 과정에서의 디지털화, 여성 평등에 대한 요구, Z세대 중심의 소비 습관 혁신 등 여러 요소들이 2023 년 소비자 트렌드를 형성할 것이다.

한국에서는 ‘짠테크 소비자’, ‘지금 이 순간’ 등 고물가, 소비 패턴 변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트렌드가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주요히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Z세대가 보여주는 틀에 박히지 않은 소비 행동을 예상하고 전방위적으로 다르게 접근해야 하며, 동시에 폭넓게 젊은 세대를 규정하고 이들의 무한한 가능성 역시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앨리슨 앵거스 유로모니터 이노베이션 프랙티스 글로벌 총괄은 “지난 몇 년은 ‘일상(ordinary)’ 이외의 모든 언어로 설명할 수 있을 만큼 변수가 많은 해였으며, 2023 년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며 “소비자들은 예측 불가 상황과 위기를 계속해서 마주하고 해결해나가면서 동시에 일상으로 회복하고자 한다. 이에 따라 기업들도 기존 틀에 박히지 않는 소비자 행동이 나오리라는 것을 충분히 예측하고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경선 유로모니터 코리아 리서치 총괄은 “시장은 언제나 새로운 세대의 가능성에 따라 움직이고, 세대별 차이점을 이해하는 것이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 Z세대는 신제품을 접하는 채널이 기성 세대와 완전히 다르고, 밀레니얼 세대는 그들의 자녀인 알파 세대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는 등 또 다른 소비 패턴이 보이고 있다”며, “주요 소비 주체 뿐만 아니라 이들에게 밀접하게 영향을 끼치는 새로운 요소와 이들의 무한한 가능성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로모니터가 꼽은 2023 년 TOP 10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

1. 휴먼 터치 자동화(Authentic Automation): 의미있는 전달을 위해 인간과 기계는 서로 긴밀하게 연결될 필요가 있다. 기술과 인간간의 감정 연결을 더 이상 과소평가 해서는 안 되며, 이제 기술은 원활한 고객 경험을 만들기 위해 개인간 상호 작용의 필요성을 면밀히 고려해야 한다.

2. 짠테크 소비자(Budgeteers): 고물가 시대에 생활비 위기가 소비자 구매를 압박, 절약이 소비자들의 최우선 순위에 오르고 있다. 유로모니터 조사에 따르면 2022 년에는 75%의 소비자가 전체 소비지출을 늘릴 계획이 없었다고 응답했다.

3. 스크린 타임을 잡아라(Control the Scroll): 여전히 소비자들은 디바이스를 손에 붙들고 있지만, 무의미한 스크롤을 일삼는 행동이나 목적없이 앱들을 오가는 스크린 타임은 줄어들 것이다. 소비자들은 효율적이며 정돈된 디지털 경험을 원한다.

4. 경제적인 지속가능성(Eco Economic): 지속가능성, 그리고 이에 따른 가치 소비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며 소비자 행동의 초점은 ‘더 쓰기’이 아니라 지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덜 쓰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43%의 소비자가 지난 해 에너지 소비량을 줄였다고 밝혔다.

5. 게임의 시대(Game On): 엔터테인먼트의 권력이 이동하고 있다. 한 때 특정 소비자층에게만 주목을 받던 게임은 이제 세대를 뛰어넘는 엔터테인먼트로 자리매김 하며 대중 시장을 넘보고 있으며,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리더로 떠오르고 있다.

6. 지금 이 순간(Here and Now): 절약, 지속가능성 못지않게 지금 이 순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이가 주요한 소비자 구매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선구매후결제(Buy Now Pay Later, BNPL)와 같은 유연한 지불 수단들이 이를 뒷받침 해주고 있으며, 2022 년 글로벌 BNPL 시장은 1560억 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7. 일상으로의 회복(Revived Routines): 긴 코로나19 시대 끝에 드디어 ‘엔데믹’이 보인다. 여전히 불확실성은 도사리고 있긴 하지만 소비자들은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열망은 그 어느때보다 크다. 39%의 소비자가 앞으로 5년 동안 일상 생활의 더 많은 사항이 대면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응답했다.

8. 주목 받는 여성 소비자(She Rises): 젠더 의식 부족에 소비자들은 더 이상 침묵하지 않는다. 공정, 평등과 다양성이 소비자, 특히 여성 소비자의 구매 결정에 주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9. 조용히 멀어지다(The Thrivers): 불확실성과 혼돈이 지속되면서 이를 헤쳐나가야하는 소비자들의 피로도가 최고조에 달하면서 개인의 행복과 안녕이 최우선 순위에 올랐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22년 53%의 소비자가 일과 삶의 균형, 일명 ‘워라밸’을 지키고자 일 또는 학업-개인간의 명확한 선을 긋고 있다고 밝혔다.

10. 영 제너레이션의 무한 가능성(Young and Disrupted): 확고한 자기 신념에 따라 움직이고 자신을 세상에 내놓는데 거부감이 없는 Z세대가 새로운 소비 계층으로 떠오르며 소비 시장의 공식을 새로 쓰고 있다. 기존 전통적인 광고 방식을 거부하며, 진정성 있고 사회에 영향을 주는 차이를 만드는 데 관심이 많다.

한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시장 조사 회사로, 1972 년 창립 이래 국내 및 해외 비즈니스 환경과 산업 현황을 전술적 및 전략적으로 분석한 마켓 분석 리포트, 데이터베이스, 컨설팅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성장의 시기와 방향을 적재적소에 기업에게 제시하고 있다. 세계 각국에 위치한 유로모니터 오피스, 100 여개국에 있는 현지 애널리스트 네트워크, 최신의 데이터 과학 기술을 지닌 유로모니터는 국내외 비즈니스 환경과 사업 현황, 주요 트렌드와 이를 이끄는 요소들에 대한 전반적인 분석을 제공하고 있다. 유로모니터에 대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유로모니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https://www.euromonito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