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그룹, 타투 프린팅 스타트업 '프링커코리아' 투자
로레알 그룹, 타투 프린팅 스타트업 '프링커코리아'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로레알 그룹이 산하 벤처펀드 볼드(BOLD, Business Opportunities for L'Oréal Development)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 '프링커코리아'(Prinker Korea Inc.)에 투자했다고 1월 11일 밝혔다.

프링커코리아는 2015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기반의 일회용 타투 프린팅 디바이스를 선보인 국내 스타트업으로, 고유의 개성을 중시하는 현 뷰티 트렌드에 따라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로레알과 프링커코리아는 수년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문가 수준의 눈썹 문신을 구현해주는 최초 가정용 눈썹 프린팅 디바이스 '로레알 브로우 매직'(L'Oréal Brow Magic)를 올해 CES 2023에서 공개한 바 있다. 로레알의 모디페이스(Modiface) AR 기술이 적용된 로레알 브로우 매직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사용자의 얼굴에 가장 알맞은 눈썹 모양과 문신 기법을 추천해주며, 사용자가 원하는 모양을 선택한 후 기기로 눈썹을 쓸어 넘기기만 하면 단 몇 초 만에 자연스러운 눈썹 문신을 완성할 수 있다. 메이크업 리무버로 간편하게 지울 수 있어 소비자들로 하여금 메이크업을 통해 다양한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

로레알 연구 혁신 및 기술 부문 부사장(Deputy CEO in charge of Research, Innovation and Technology at L'Oréal) 바바라 라베르노스(Barbara Lavernos)는 "로레알의 연구진들은 최첨단 기술 스타트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아름다움의 미래를 개척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최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아이디어, 그리고 로레알의 뷰티 전문성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의 새로운 뷰티 경험을 만들어내고자 한다"라며 "이번 프링커코리아에 대한 투자로, 로레알은 모든 이들에게 무한한 개인화와 자기 표현을 가능케 하는, 기존의 틀을 깨는 뷰티 테크를 세상에 선보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프링커코리아의 공동창업자 윤태식 대표는 "로레알과의 파트너십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 올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로레알과 프링커코리아는 개인의 고유한 개성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맞춤형 뷰티 테크 솔루션에 대한 비전을 함께 하고 있다"며 "100년 이상 된 로레알의 뷰티 전문성과 연구개발 역량, 뷰티 테크 리더십을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우리의 기술을 선보일 수 있게 될 것이며, 로레알과 함께 전세계 소비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뷰티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