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에서 전해오는 생물 70종의 전통지식 이야기
강원도에서 전해오는 생물 70종의 전통지식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강원도 지역 국립공원(설악산, 치악산, 오대산, 태백산) 인근 전통 마을에서 전해오는 전통지식 70종에 해당하는 생물 이야기를 담은 ‘산과 들에서 전해지는 강원 생물이야기’를 11월 15일 발간한다.

이번 자료집은 고려엉겅퀴, 산천어, 왜우산풀 등 강원지역의 전통지식 3,500여 건의 자료 중에서 70종의 생물을 선별하여 전통적인 이용 방법과 함께 생물의 사진과 특성, 고문헌에 기록된 전통지식을 수록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잎이 크게 자라는 수리취는 강원도에서 떡을 만드는 단골 재료로 ‘떡취’라고도 하며, 잎을 말려서 비비면 고운 솜털만 남는데, 이를 부싯돌에 불을 붙이는 데 사용하기도 했다.

또한, 양치식물인 ‘속새’는 고문헌인 ‘고사신서’에 따르면 “속새를 문지르면 녹이 저절로 떨어진다”라고 기록되어있고, 산에서 잘 때 양치를 위해 속새를 뽑아서 썼다는 구전 지식이 있다.

이번 발간집은 국내외 주요 도서관 연구기관, 관계 행정기관 등에 11월 15일부터 배포되며,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 생물다양성 이북(E-book) 코너에서도 전문을 볼 수 있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2009년부터 현재까지 국립공원 및 도립공원 인근 마을, 집성촌 등을 대상으로 생물자원 활용과 관련된 전통지식을 조사하고 있으며, 그 결과 구전 전통지식 6만 9천여 건, 고문헌에서 찾은 전통지식 5만 6000여 건을 포함하여 12만 5000여 건의 전통지식을 찾아냈다.

그동안 수집된 전통지식으로 ’남도인의 삶에 깃든 생물 이야기(2018년)’, ‘변산과 노령이 전하는 생물 이야기(2020년)’를 발간했으며, 이번 ‘산과 들에서 전해지는 강원 생물이야기’는 3번째다.

이병희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자원분석과장은 “이번 자료집 발간으로 우리 가까이에서 다양한 혜택을 주는 생물과 앞으로 점점 잊혀가는 전통지식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