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코스메틱스 코리아 2022’ 바이어로 북적북적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2022’ 바이어로 북적북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바이어로 3일 내내 북적였다.

지난 7월 13~1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화장품 원료 전문 전시회 ‘2022 인코스메틱스 코리아’다.

국내외 204개사가 화장품 원료(효능성 원료, 보습제, 항산화제, 에센셜 오일, 식물추출물 등), 실험실 기기, 관련 서비스 및 컨설팅 등 600여개 제품을 선보였다. 엑티브온, 바이오솔루션, 코스파인, 대봉엘에스 등 국내 참가사 뿐 아니라 애쉬랜드(Ashland), 광저우 틴치(Guangzhou Tinci), DSM, 에보닉(Evonik), 머크(Merck), 누룡(Nouryon), SEPIC과 같은 세계적인 원료 제조 및 공급사들이 참여했다. 아비치(Abich), 셀아이콘랩(Cellicon Lab), 유니파우더(Uni-powder) 등은 올해 처음으로 참여했다.

행사 3일간 모두 9792명이 방문했으며 관람객 중 10%는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콜롬비아, 미국 등에서 방문한 해외 방문객이었다.

본지가 단독 미디어파트너인 ‘이노베이션 존’은 올해도 인기였다. 올해 시장에 출시된 23개의 새로운 원료만 소개되었으며 완제품 제조, 시장조사기관, 학계 등 다양한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패널이 원료를 직접 심사하고 가장 혁신적인 원료를 선정했다. 개막 첫 날 열린 ‘Best Ingredient Awards’ 시상식에서 기존 원료 대비 제조사와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 특징을 결합한 원료를 출품한 기업이 상을 수상했다.

효능성(Active) 원료 부문에서는 Greentech(그린테크)의 Myraly이 1위를 차지했으며, IFF-Lucas Meyer Cosmetics(IFF-루카스 메이어 코스메틱)의 Wastar Pink Berry가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기능성(Functional) 원료 부문에서는 Ashland(애쉬랜드)의 Antaron soja glyceride와 Carbonwave(카본웨이브)의 SeaBalance 2000이 공동수상했다.

K-뷰티 인스피레이션 존에서는 ‘K뷰티의 미래 트렌드’를 주제로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민텔(Mintel)에서 직접 미래의 K 뷰티에 영향을 줄 글로벌 트렌드와 아태평양 지역의 가장 인기있는 제품을 스킨케어, 메이크업 분야별 Top10을 소개했다. 샘플이 비치되어 제품을 직접 테스트 할 수 있었으며 라이브 데모에서 마케팅 및 테크니컬 관점의 자세한 설명이 이루어졌다.

또한 마케팅 트렌드 및 규제 세미나의 올해 키워드는 ‘디지털 전략, 지속가능성, 소비자 데이터’였다. 몇몇 세션은 100여석이 마련된 세미나실이 꽉 차 서서 들었을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원료업체가 직접 진행하는 기술 세미나에서는 ‘The Garden of Naturalsolution (더가든오브내추럴솔루션)’의 민감성 피부를 위한 천연원료, ‘셀아이콘랩(Cellicon Lab)’의 생체막 투과기술 기반, 진피전달시스템. 퍼미어셀™. 엑티브온(Activon)의 ‘여드름 케어와 비듬 완화 효능을 갖는 천연 유래 다기능 소재 개발’ 세션이 큰 호응을 얻었다.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전시회 디렉터 사라 깁슨(Sarah Gibson)은 “작년에 비해 해외 관람객이 확연히 많았으며 3일 내내 전시장이 북적였다. 코로나19 이전으로의 전시회의 회복과 K뷰티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 특히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과 같은 신흥 시장에서 더 많은 관람객이 방문했다는 점도 흥미롭다”면서 “인-코스메틱스 코리아는 메이저 제조업체 뿐만 아니라 사업을 시작하려는 인디 브랜드와 창업자에게도 효율적이다. 근본적으로 계속 발전하고 있고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K-뷰티의 중심에서 퍼스널 케어 커뮤니티가 모였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인코스메틱스 아시아’는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다. ‘2023 인-코스메틱스 코리아(www.in-cosmetics.com/korea)’는 내년 7월 12~1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