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일 ‘맞춤형화장품 지원사업’ 온·오프라인 설명회
5월 18일 ‘맞춤형화장품 지원사업’ 온·오프라인 설명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화장품 시장의 높은 장벽을 뚫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와 협력기관들이 첨단기술을 접목한 맞춤형 화장품 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제주TP)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2022년 맞춤형화장품 융복합 기술지원사업’ 설명회를 오는 5월 18일 오후 2시부터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제주벤처마루 컨퍼런스홀에서 진행되고, 제주TP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JTP2010)에서 온라인 생중계된다.

오는 6월 1일까지 국내 화장품 기업과 ICT기업, 관련 전후방 연관기업을 대상으로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이 사업은 제주를 포함한 국내 중소•중견 화장품 기업들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협력하여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한 개인 맞춤형 화장품 시장개척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대면평가를 거쳐 선정된 기업은 제주TP로부터 △맞춤형 화장품 시제품 제작 지원(11개사), △플랫폼 연계 맞춤형 화장품 실증 지원(13개사), △사업화 및 신규 시장 개척 지원(2개사), △KOLAS 기반 신뢰성 검증 지원(50건), 그리고 제주대로부터 △원료 신뢰성 검증 지원(60건), ETRI로부터 △AI+AR 융복합 시제품 제작 지원(4개사) 등 담당 기관별로 6개 유형에 대한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기업별로 사업에 따라 1000만 원에서 5000만 원까지 총 8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토너, 앰플, 세럼, 크림, 아이크림, 톤업 등 6개 제형의 맞춤형 화장품에 대한 가이드 처방 뿐만 아니라, 보습, 주름, 색소침착, 민감, 피지, 모공 등 피부 유형에 따른 원료 지원을 받게 된다.

제주TP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기반 피부진단 모델’을 활용하여 정밀 피부진단과 유전자(DTC) 검사,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기술지원, 원료와 제품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 맞춤형 화장품 분야 시장 진출을 위한 시장조사 및 테스트 마케팅 등 다양한 사업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으로 휴대용 피부진단기를 활용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 기업, 유전자 기반 맞춤형 처방 알고리즘 개발 기업, 맞춤형 화장품 소재 및 제품의 신뢰도 검증 희망 기업, 스마트 피부진단기 및 스마트미러 등 ICT 융복합 기술개발 기업들이 더욱 활발하게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호 제주TP 바이오융합센터장은 “확산되고 있는 기술의 융합과 비대면 시장 환경 속에서 변화하는 화장품 시장에 대응하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디지털인공지능 기술을 비롯해 ICT기술을 입혀 제주가 개인 맞춤형 화장품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와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 맞춤형 화장품 관련 자료는 제주TP에서 운영하는 ‘맞춤형 화장품 서비스 플랫폼’인 스킨큐레이터 홈페이지(https://www.skinqurator.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