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올해 ‘도심형 물류 거점’ 6곳 연다
CJ올리브영, 올해 ‘도심형 물류 거점’ 6곳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올리브영 MFC에서 직원이 배송 주문을 처리하고 있다. ⓒCJ올리브영
서울 강남에 위치한 올리브영 MFC에서 직원이 배송 주문을 처리하고 있다. ⓒCJ올리브영

[더케이뷰티사이언스] CJ올리브영이 올해 물류 혁신을 통해 독보적인 퀵커머스 시스템을 완성, 옴니채널 도약에 방점을 찍는다.

CJ올리브영(올리브영)은 올해 수도권에 도심형 물류 거점(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 MFC) 6곳을 오픈한다고 3월 16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MFC를 통해 서울과 경기 지역의 ‘오늘드림’ 배송 확대뿐만 아니라 온라인몰 일반 주문 건의 24시간 내 배송도 가능해졌다.

그간 전국 주요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해 왔다면, 올해부턴 MFC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오늘드림’을 포함한 서울 지역의 빠른 배송 커버율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앞서 올리브영은 지난해 9월부터 강남, 성북 지역에 MFC를 오픈해 운영해 왔다. 2021년 MFC를 첫 도입한데 이어 올해는 이를 본격화하는 원년으로 삼고, 서울 5개 지역(마포·서대문, 구로·강서, 관악·봉천, 광진·강동, 노원)과 경기 1개 지역(성남)을 커버하는 MFC를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MFC별 운영 상품 수(SKU)는 1만 2000여 개로, 온라인몰 전용 물류 센터의 약 85% 수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매장보다 훨씬 많은 상품을 보유하는 동시에, 물류 센터의 물량을 도심에 전진 배치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상품 적재와 출고, 재고 관리 등 효율적인 물류 시스템을 구축해 퀵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말 업계 최초로 선보인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을 통해 퀵커머스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오늘드림’ 평균 배송 소요 시간은 약 45분이다. 또한 지난해 서울 지역의 온라인 주문 건수 중 매장을 통한 ‘오늘드림’ 배송 비중은 약 38%에 달한다.

MFC 확대로 서울 지역의 빠른 배송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올리브영이 MFC 운영 권역의 O2O 주문 건수(오늘드림 및 24시간 내 배송) 신장률을 집계한 결과, MFC 권역이 아닌 지역보다 훨씬 가파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MFC를 운영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의 월평균 주문을 MFC 오픈 이전(2021년 1~8월)과 비교한 것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은 업계 최초의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선제적으로 옴니채널 전환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 라스트마일(Last-mile) 배송 혁신을 가속화하며 ‘옴니채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의 미래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늘드림’은 올리브영 온라인몰과 모바일 앱(App)에서 구매한 상품을 주소지 인근 매장에서 포장 및 즉시 배송하는 서비스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사이에 주문하면 3시간 내 상품을 받아볼 수 있으며, 주문 시 배송 시간대를 직접 선택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