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기능성 화장품 고효능 기술 플랫폼 개발
코스맥스, 기능성 화장품 고효능 기술 플랫폼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맥스가 개발한 피부 흡수율 개선 화장품 ⓒ코스맥스
코스맥스가 개발한 피부 흡수율 개선 화장품 ⓒ코스맥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회사 코스맥스(대표 이병만)가 세라마이드 기반의 기술로 기능성 화장품의 효능을 획기적으로 높인 플랫폼을 개발했다.

현재의 기능성 화장품 시장은 신소재 개발 위주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좋은 기능성 화장품이라도 피부에 흡수가 되지 않으면 효능을 발휘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단순히 좋은 성분을 넘어 피부에 어떻게 흡수시켜야 하는지를 고민하는 것이 업계의 해결 과제인 것이다. 코스맥스는 효능 성분의 피부 흡수를 촉진시키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피부전달체 기술 연구에 매진했다.

이는 지난 2015년 ‘포항가속기연구소’와 ‘X선’을 이용해 화장품과 피부 구조 상호작용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면서 세라마이드가 피부 흡수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성과를 도출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코스맥스는 효능 성분의 피부 흡수율을 크게 높인 기술을 업계 최초로 개발, 세라프레소™, 플러스좀™, 플렉스좀™으로 각각 명명하고 3가지 피부전달체 플랫폼을 상용화했다.

코스맥스가 개발한 피부 전달체 기술 중 세라프레소™(CeraPresso™)는 피부의 세라마이드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피부 흡수를 증진시키는 기술이다. 인체 피부를 대상으로 흡수 평가를 실시한 결과 피부 흡수율 증가 효과는 기존보다 38.4%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플러스좀™(PlusSome™)은 음이온을 띠는 피부 표면에 잘 부착시키기 위한 양이온 리포좀(Liposome) 기술이다. 플렉스좀™(FLEX-some™)은 피부전달체가 유연성을 가져 피부 흡수가 더욱 높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박명삼 코스맥스 R&I센터 원장은 “코스맥스의 피부전달체 플랫폼은 화장품의 다양한 제형에 적용해 고효율을 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하며 “미백, 주름 개선 등 효능 성분의 피부 흡수를 높여 주는 것은 물론, 이 기술이 화장품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라프레소™ 기술은 ‘IR52 장영실상’에 선정 됐으며, 플러스좀™은 지난 3월 고분자 생명과학분야 권위지 'Macromolecular Bioscience'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코스맥스는 이 기술로 기능성 프리미엄 화장품 제조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며 ‘22년까지 매출 5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