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업종 폐점률 28.8%
화장품 업종 폐점률 2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 브랜드 및 가맹사업 현황 발표
ⓒ 공정거래위원회
ⓒ 공정거래위원회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공정거래위원회에서 2020년 기준 가맹시장현황의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

화장품 업종은 브랜드수가 전년대비 13.6% 감소한 19개로 조사됐다. 화장품 가맹점수는 편의점(45555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876개로 나타났다. 편의점 업종은 전년에 이어 올해도 가맹점수가 증가한 반면, 화장품 업종은 가맹점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화장품 업종은 신규 개점률이 1.8%로 낮았으나 폐점률은 28.8%로 높게 나타났으며, 가맹점평균매출액도 전년대비 8.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업종은 가맹점 평균매출액 3억 원 이상인 브랜드 비율이 61.5%로 나타나 주요 도소매 업종 중 가장 높았다. 하지만 평균매출액은 전년대비 8% 이상 감소하여 4억 원 미만으로 집계되었다.

 

ⓒ 공정거래위원회
ⓒ 공정거래위원회

이미용 업종은 브랜드수가 183개로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서비스업종 중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별 가맹점수는 이미용 업종의 경우 10개미만 운영하는 소규모 브랜드 비율이 57%로 타 업종에 비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이미용 업종은 개점률 22.2%, 폐점률 10.1%로, 개폐점률 차이가 가장 큰 12.1%p로 확인되었다. 또한 이미용 업종의 평균매출액은 약 3.5억원으로 전년대비 3.1%가 증가했으며, 전체 서비스 업종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번 현황은 각 가맹본부가 등록한 정보공개서를 토대로 작성되었으며, 공정위는 가맹본부의 온라인판매 확대에 따른 오프라인 가맹점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판매 관련 정보공개서 기재사항 확대, 표준가맹계약서 제·개정, 온·오프라인 상생모델 발굴·홍보 등의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