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의 관심사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서점가도 영향
세계인의 관심사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서점가도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교보문고서 환경문제 도서 3.4배, 기후학 1.6배 성장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작년부터 코로나19와 함께 세계적으로 대두됐던 이슈로 환경문제를 빼놓을 수 없다. 폭염과 홍수부터 최근에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발생하고 있는 폭설까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는 이제 세계인들의 공통 관심사가 됐다.

교보문고(대표 박영규)가 조사한 결과 올해 정치사회 분야 내 환경문제 관련 도서가 전년 대비 3.4배의 신장률을 보이며 주목받는 분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고, 과학 분야 내 기상/기후학 관련 도서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며 올해 1.6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관련도서는 3년 전까지만 해도 별 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2019년부터 서서히 판매가 신장해 환경문제 관련서는 2019년 1.3배, 2020년 5.7배 신장한 것에 이어 올해에는 1~2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3.4배가 신장했다. 최근 출간해 주목을 받고 있는 『빌 게이츠, 기후 재앙을 피하는 법』을 빼더라도 전년 동기 대비 2.4배에 달한다.

올해 환경문제 분야의 판매가 많은 도서를 살펴보면 출간과 함께 정치사회 분야 베스트셀러 2주 연속 1위의 『빌 게이츠, 기후 재앙을 피하는 법』의 판매가 가장 많았고, 방송인 타일러 라쉬 『두 번째 지구는 없다』가 뒤를 이었다. 유명인들의 환경문제에 대한 목소리가 독자들에게 더욱 설득력있게 다가오는 것을 알 수 있다.

환경문제 도서는 매해 30여종 정도 출간 됐는데 올해는 두 달 동안 이미 11종이 출간됐다. 환경문제 분야의 구매 독자를 살펴보면 남성과 여성 독자 비중이 각각 49.3%, 50.7%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40대 독자가 28.2%로 가장 높지만, 60대 이상 독자의 구매도 10.3%로 눈에 띄며 전 연령층에 비중이 골고루 퍼져있어 성별과 연령대를 구분하지 않은 화두로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교보문고 김현정 베스트셀러 담당자는 “작년에 배달음식 일회용 쓰레기 문제가 대두된 것도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이 달라진 일환”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환경문제에 대해 알아보고 해결하려는 움직임이 도서구매로 이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