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탈모 시장을 노리자!
중국 탈모 시장을 노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탈모는 만인의 공통 관심사다. 중국 사람들도 그렇다.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가 ‘중국 탈모산업의 현황 및 시사점’을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国家卫健委)의 조사 결과, 2.5억 명이 탈모를 고민하며 그 중 80%는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0년 가장 우려하는 걱정문제로 ‘탈모’는 7위에 꼽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탈모 시장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 한국무역협회
ⓒ 한국무역협회

중국인들은 탈모와 관련된 제품으로 크게 방지용과 치료용을 사용한다. 방지용 제품은 샴푸, 발모액, 물리치료 보조기, 섭취제가 있으며 전통 방법을 이용하기도 한다. 그 중 탈모 방지 샴푸는 가장 많이 사용되며, 전통 요법(식이요법 및 생강 도포), 발모액 등의 순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무역협회
ⓒ 한국무역협회

탈모 방지 샴푸 시장은 2019년 13.2억 위안을 돌파했으며, 2021년에는 16.1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요 성분으로는 생강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그 외에는 하수오, 측백엽 및 인삼 등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또한 모발 이식 산업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16년에 비해 2020년은 265.4% 증가한 208.3억 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게다가 2018년 설문조사 결과 중국 탈모 인구의 75%가 모발 이식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해, 앞으로의 전망도 밝을 예정이다.

보고서는 ‘중국인들이 영양보건품 구입 시 가장 중요시하는 요인이 가격(9%)보다는 효과(57.6%)와 브랜드 영향력(24.5%)인 만큼, 제품의 기능 개발에 힘써야 할 것’이라는 당부와 함께 마무리됐다.

한국무역협회 김희영 부장은 “사회가 급격히 발전하면서 젊은이들 사이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현상이 큰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면서 “특히 탈모인구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90년대생은 외모에 대한 관심이 커 효능이 뛰어나다면 기꺼이 돈을 지출하는 가장 큰 소비자군”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