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 신임 회장에 서지희 삼정KPMG 전무
WIN 신임 회장에 서지희 삼정KPMG 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위민인이노베이션
ⓒ 위민인이노베이션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리더를 키우는 여성 리더들의 모임인 사단법인 위민인이노베이션(Women In Innovation, WIN)이 새로운 회장을 선임했다. 2월 25일, 정기 총회에서는 서지희 삼정KPMG 전무를 제3대 신임 회장에 선임한다고 밝혔다.

서지희 신임 회장은 이화여자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재무회계 석사를 취득했다. 기획재정부 국가회계제도심의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했으며,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위원, 한국여성공인회계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서 회장은 여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회계업계에서 대형 회계법인의 첫 여성임원으로서 현업에서 30년 이상 활동하면서 회계법인의 양성평등 환경 조성에 기여해왔다. 이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WIN 활동을 통해 기업들의 여성 리더 육성을 지원했으며, 세계여성이사협회(WCD)의 창립멤버로 참여해 역량 있는 여성 이사 확대 및 육성에 기여했다. 공인회계사로서 업계 발전과 여성 지위 향상에 힘써온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에는 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표창을, 2020년에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향후 서 회장은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 대비 낮은 상장사 여성 임원의 비율(4%)이 늘어날 수 있도록 여성 리더들의 역할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서 회장은 “팬데믹 상황은 사회 변화를 한층 더 가속화시키겠지만, 이 변화 속에서 여성들이 역량을 발휘하고 창의력을 펼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며 “조직에 변화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임계질량을 통상 30%로 보는데, 초가속 변화의 시기에 WIN의 활동이 기업의 다양성의 바람을 불어넣으며 혁신의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임계치를 앞당기는 역할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WIN은 차세대 리더를 육성하고, 여성 지위 향상과 여성 리더의 역할 확대를 위해 사회 각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내외 여성 임원의 네트워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