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GS칼텍스 ‘IR52 장영실상’ 수상
아모레퍼시픽·GS칼텍스 ‘IR52 장영실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아모레퍼시픽의 ‘인삼 유래 항노화 진세노사이드 적용 안티에이징 에센스’(2020년 49주 차)와 GS칼텍스가 개발한 ‘친환경 2, 3-부탄다이올’(2020년 47주 차)이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IR52 장영실상’은 조선 세종대왕 시대의 대표 과학자 장영실의 과학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1년 제정됐으며, 한국의 과학기술개발 풍토 조성과 기술 개발 촉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기업과 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우수 신기술 제품, 기술혁신 성과가 우수한 조직을 선정해 매주 포상한다.

 

■아모레퍼시픽 ‘인삼 유래 항노화 진세노사이드 적용 안티에이징 에센스’

사진 왼쪽부터 아모레퍼시픽 황준영·최수정·최소웅·김동현 수석연구원.
사진 왼쪽부터 아모레퍼시픽 황준영·최수정·최소웅·김동현 수석연구원.

아모레퍼시픽의 ‘인삼 유래 항노화 진세노사이드 적용 안티에이징 에센스’는 인삼 유래 고효능 피부 안티에이징 진세노사이드(compound K) 외 인삼 씨앗, 잎·줄기에서 유래한 피부 개선 고효능 성분들을 안정화한 주름개선 기능성 에센스다. 화장품업계 최초로 유상결정화 제어 공정을 통한 신개념 자기회합형 에멀전 캡슐화 기술을 적용했다.

열역학적으로 불안정한 에멀전 제형의 화장품은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제형의 안정도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캡슐 형태를 유지하면서 에센스 제형 고유의 빠른 흡수감과 피부 온도에서 부드럽게 녹는듯한 유연한 사용감을 모두 구현하는 자기회합형 에멀전 캡슐의 구현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약 4년간의 제형 구현 파일럿 테스트를 통해 균일한 에멀전 캡슐을 형성할 수 있는 최적의 생산조건을 확립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로 구성된 안티에이징 에센스 제형은 피부 임상 테스트를 통해 피부주름을 개선하고 피부의 탄력 및 볼륨을 증가시키는 안티에이징 효능이 검증됐다.

이 기술은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가 2018년 8월에 출시한 ‘자음생 에센스’에 적용됐다. 설화수 ‘자음생 에센스’는 현재 미주, 중국, 유럽 외 12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제품의 뛰어난 안티에이징 효능, 사용감에 대한 만족도가 고객들의 높은 구매율로 이어져 출시 2년 동안 약 35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설화수의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이번 수상은 아모레퍼시픽 안티에이징의 핵심소재인 인삼소재 연구와 신제형 개발 및 안정화를 위한 노력이 장영실상 수상으로 인정받았다는점에서 매우 의미있게 생각한다”라며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자연의 이치와 그것이 품고있는 식물에 대한 깊은 이해를 첨단기술과 접목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초와 최고를 지향해, 전세계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을 전하기 위한 기술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라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GS칼텍스 ‘친환경 2, 3-부탄다이올’

사진 왼쪽부터 전상준 수석연구원, 송효학 팀장, 김덕기 수석연구원.
사진 왼쪽부터 전상준 수석연구원, 송효학 팀장, 김덕기 수석연구원.

GS칼텍스가 개발한 `친환경 2, 3-부탄다이올(2,3-Butanediol, 2,3-BDO)`은 탄소사슬 4개에 히드록시기 2개가 결합한 천연물질로, 새로운 화장품 원료와 작물보호제로 각광받고 있다. 비슷한 기능을 했던 1, 3-부탄다이올과 1, 4-부탄다이올은 인위적인 화학 합성으로 생산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1,3-BDO는 화장품 성분표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부틸렌글라이콜(뷰틸렌글리콜)’이다. 2,3-BDO는 화장품 보습제로 사용되는 ‘부틸렌글라이콜’을 대신할 수 있다.

2, 3-부탄다이올은 흙이나 식물 뿌리 등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이며, 꿀과 프로폴리스 혹은 김치와 된장 등 천연 발효식품을 통해 우리가 이미 섭취하고 있는 물질이다. 따라서 안전성이 기본적으로 검증됐다는 특장점을 지닌다. 이 같은 장점에도 특이한 구조를 가진 2, 3-부탄다이올은 일반적인 석유화학 공정으로는 생산하기 어려워 아직까진 상업적으로 생산되지 못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자체 개발한 특수 미생물을 통해 2, 3-부탄다이올을 대량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송효학 GS칼텍스 팀장은 "대량생산에 적합한 미생물을 확보하기까지 많은 시행착오 과정을 겪어야만 했다"며 "전국 각지를 탐사하며 미생물을 1만종 이상 채취하고 평가해 성능이 우수한 미생물을 선별함으로써 회사 단독 상업용 미생물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2, 3-부탄다이올은 보습 효과가 뛰어나며 피부 탄력, 각질 개선, 염증 치료 등 효능을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다양한 화장품 제품으로 개발 가능하다. 현재까지 이 물질을 사용해 20종 이상 화장품이 출시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 소독제 수요가 급증하면서 보습제 제품이 시장에 나왔다. GS칼텍스 측은 화장품 소재를 국산화하는 데 이번 개발이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 2019년, 9년간의 연구를 통해 2,3-부탄다이올 생산에 가장 적합한 미생물을 사용해 고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바이오공정 및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GS칼텍스는 2,3-부탄다이올 관련 50여 개 이상의 특허를 국내외에 출원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인증인 NET(New Excellent Technology)와 NEP(New Excellent Product)를 2018년 8월과 2019년 10월에 각각 획득해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또한, GS칼텍스의 2,3-부탄다이올은 친환경 화장품 국제 인증인 COSMOS(COSMetic Organic Standard) 인증, 미국 농무부(USDA)의 100% 바이오 제품 인증, 동물 유래 원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동물 실험을 실시하지 않은 제품에 부여하는 비건(Vegan) 인증 등 글로벌 친환경 인증을 획득하여 친환경성도 인정 받았다.

GS칼텍스는 2019년 2,3-부탄다이올의 화장품 원료 브랜드인 ‘그린다이올(GreenDiol)’ 상표권을 등록하였으며, 현재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화장품 업체에 납품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적극적인 해외 진출의 일환으로 주요 시장인 유럽 진출을 위해 EU-REACH(유럽연합 신 화학물질 관리제도) 대표자 등록을 완료했다. 향후 2,3-부탄다이올이 화장품 외에도 작물 보호제, 식품 첨가제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추가 연구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