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ICCR 6번째 정회원국 가입…국내 기업 세계 시장 진출 탄력
식약처, ICCR 6번째 정회원국 가입…국내 기업 세계 시장 진출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장품 분야 규제조화 협의체인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International Cooperation on Cosmetics Regulation)에 정회원국으로 가입을 승인받았다.

ICCR은 2007년 미국, 일본, 유럽연합, 캐나다의 화장품 규제 당국이 모여 만든 국제적인 협의체로 화장품 분야의 국제적 규제 조화, 국가 간 무역 장벽 최소화 및 소비자 안전 보호를 목표로 국제기준이나 시험법 개발, 소비자 소통전략 수립 등의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유럽, 미국, 일본, 캐나다, 브라질에 이은 6번째 정회원 국가로 가입해 화장품 안전관리 등 규제 수준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이번 가입으로 안전기준과 시험법 관련 가이드라인이나 안전관리 국제적 전략 등을 수립·결정하는데 있어서 국내 상황을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국내 기업이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즉, 식약처의 이번 ICCR 정회원(규제당국) 승격은 화장품 규제당국으로서의 국가적 대외 신인도 상승은 물론 국제 사회에서 우리의 영향력도 확대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2년 옵저버(준회원) 자격으로 ICCR에 처음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그동안 식약처는 ICCR의 4개 실무그룹에 참여해 △표준시험법 △미생물군집체(마이크로바이옴) △소비자 소통 △안전성 평가 등에 대해 의견을 제시해 왔다. 특히, 2016년부터는 ICCR 연례회의에 참석해 우리나라 화장품 안전관리체계나 최초로 도입한 ‘맞춤형화장품’ 제도 등 우리나라 안전관리 현황을 홍보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이번 ICCR 정회원 가입은 국내 화장품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의 지원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에도 화장품 기업들의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품질관리 노력이 맺은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화장품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