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인터코스, 오산 연구개발센터에 추가 투자
이탈리아 인터코스, 오산 연구개발센터에 추가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 가장 2산업단지에 5층 규모 1개동 건축 예정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이탈리아의 세계적 화장품 기업인 인터코스가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체로 시장을 확대하기로 하고 오산 가장 2산업단지에 위치한 기존 연구개발센터 확대를 위한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알레산드로 레쿠페로(Alessandro Recupero) ㈜인터코스코리아 대표,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김능식 오산시 부시장은 지난 9월 22일 오산 ㈜인터코스코리아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인터코스-오산시 투자협약'을 맺었다.

인터코스는 아시아에서의 한류 붐과 K-뷰티산업의 성장, 한국시장의 매출 증가 등에 힘입어 한국에서 생산한 화장품을 전 세계로 수출하기위해 한국법인에 연구와 제조시설 확대를 위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터코스코리아는 화장품 연구 노하우와 생산능력 증대를 위해 오산 가장산업단지 내 연구개발센터에 대한 투자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구체적 추가 투자 규모는 약 150억원 으로 5층 규모 1개동(17,053㎡)을 짓는다.

인터코스코리아는 특히 파운데이션, 하이브리드, 스킨케어 등 전략 부문의 연구혁신 활동을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민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오산시는 인터코스코리아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허가를 지원하고, 고충 해결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또 경기도는 도내 화장품 분야 중소․스타트업 및 뷰티 전공대학과의 사업협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용철 부지사는 협약식에서 “뷰티산업은 고부가가치 미래 성장동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인터코스의 투자결정을 환영하며, 도내 기업과 협력을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알레산드로 레쿠페로 인터코스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다른 기업이 투자를 주춤하는 상황에서 한국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다”며 “인터코스 본사는 혁신을 성장의 주요전략으로 삼고 있으며, 경기도는 혁신과 생산에 유리한 입지와 우수한 인력이 있고 훌륭한 중소기업이 있어서 투자처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경기도의 이번 투자유치는 코로나19로 인해 투자유치 발굴과 상담활동이 제한된 가운데 기업조사와 투자상담 등을 비대면으로 추진해 온 성과다. 코트라 이탈리아 밀라노 현지 무역관과 경기도 투자진흥과는 인터코스사와 화상면담을 통해 투자계획을 파악하고 협력방안을 도출해 냈다.

인터코스그룹은 기초·색조 화장품 및 헤어·바디제품에 대해 제작, 생산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주요 B2B(기업간 전자상거래) 글로벌 기업이다. 1972년 다리오 페라리 회장에 의해 설립된 인터코스그룹은 화장품 업계에 주요 고객사의 브랜드를 담당하고 있으며, 3개 대륙에 약 5800명의 직원, 11개 연구 센터, 15개 생산 공장 및 15개 영업마케팅 사무소를 보유하고 있다.

인터코스는 올해 6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지분을 인수한 후 ㈜인터코스코리아로 재탄생했다. 2014년 한국 내 혁신연구소를 세우고, 신세계 인터내셔날과 합작투자로 오산가장산업단지 내 생산시설을 준공 후 운영해 왔다. 2019년 매출은 약 500억원으로 직원은 15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