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이스샵’ 가맹업종 최초 ‘최우수’ 등급 획득
‘더페이스샵’ 가맹업종 최초 ‘최우수’ 등급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반성장위원회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 발표

[더케이뷰티사이언스] LG생활건강은 ‘2019 동반성장지수’에서 업계 최초로 6년 연속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획득했다. 지난해 처음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편입된 더페이스샵은 가맹업종 최초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 위원장 권기홍)는 지난 8일 제63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위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 비율로 합산한 뒤 ‘최우수’, ‘우수’, ‘양호’ 및 ‘보통’의 4개 등급으로 구분했으며, 공정거래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7개사에 대해서는 ‘미흡’ 등급을 부여해 발표했다.

이번 평가 결과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적 재난사태에 직면해 지수 산정·공표에 필요한 절차 수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매년 상반기내(6월말)에 공표하던 것을 9월로 연기해 공표하게 됐다.

또한 2018년 12월 10일 열린 53차 동반위에서 업종별 대기업 실적평가제 도입, 체감도조사 효율화(문항수 조정) 등을 반영한 동반위의 ‘동반성장 종합평가’ 체제로 개편후 진행된 첫 평가이다.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열린 하반기 협력회사 최고경영자 아카데미에서 LG생활건강 임직원과 협력회사 대표들이 상생을 다짐하고 있다. Ⓒ LG생활건강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열린 하반기 협력회사 최고경영자 아카데미에서 LG생활건강 임직원과 협력회사 대표들이 상생을 다짐하고 있다. Ⓒ LG생활건강

평가 결과 공표 대상 200개 기업 중 ‘최우수’ 35개사, ‘우수’ 61개사, ‘양호’ 67개사, ‘보통’ 23개사 및 ‘미흡’ 7개사로 나타났다. 공표유예 7개사는 제외했다.

화장품업계에서 ‘최우수’ 등급 기업은 더페이스샵, 유한킴벌리, LG생활건강 3개사가 획득했다. ‘우수’ 등급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모레퍼시픽, CJ올리브영 3개사, ‘양호’ 등급은 삼양사, 이니스프리 2개사, ‘보통’ 등급은 한국바스프 1개사가 각각 받았다.

특히 LG생활건강은 화장품·생활용품 업계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6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LG생활건강은 그동안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제조 혁신과 경영시스템 인증, 기술 보호 등 3개 분야로 ‘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을 전개하는 등 맞춤형 프로그램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더페이스샵은 지난해 ‘양호’에서 올해 ‘최우수’로 두 단계나 동반성장지수 등급이 올랐다. 동반성장위원회가 가맹업종에서 최우수 등급을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페이스샵은 최저임금과 임대료가 올라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을 위해 4차례에 걸쳐 ‘가맹점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상권과 고객, 제품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는 등 실효적인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 코로나19로 매출 부진과 사업 환경이 악화된 가맹점에 두 차례 월세를 지원하는 등 고통 분담을 실천한 노력도 인정받았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써, 2011년부터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20조의2에 따라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공표하고 있다. 평가대상 기업은 국내 매출액 상위 기업 중 사회적 관심과 평가에 따른 파급효과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확대 선정하고 있다.

한편, 동반위는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2021년초 수행) 시, ‘코로나19’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해 대기업에서 미거래 중소기업 및 지역사회에 수행한 기여를 평가에 반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