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6nm 파장 블루라이트 피부 색소 침착 유발
456nm 파장 블루라이트 피부 색소 침착 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블루라이트 피부 차단 임상 평가법 개발·SCI급 논문 게재
블루라이트 임상 기기 Ⓒ아모레퍼시픽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연구센터(Anti-pollution Research Center)가 456nm 파장의 블루라이트가 피부 색소 침착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어 세계 최초로 블루라이트 피부 차단 임상 평가법을 개발했다. 블루라이트의 피부 유해성 확인, 임상 기기 개발, 차단제 효능 검증 등에 관한 연구를 다룬 논문은 SCI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osmetic Dermatology(화장품 피부학 학회지)’ 8월 18일 자(2020년 19호)에 실렸다. 논문명 ‘Clinical evaluation method for blue light (456 nm) protection of skin’

블루라이트(blue light)는 380∼500nm(나노미터) 사이 파장에 존재하는 파란색 계열의 빛이다. 가시광선 중에서 가장 파장이 짧고 강한 에너지를 지녔으며, 오래 노출될 경우 수면 방해와 시력 손상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블루라이트는 색소 침착, 탄력 및 수분량 감소 등 피부에도 유해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기존에는 일상생활 속 블루라이트 노출이 피부에 미치는 유해성을 구체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임상 연구가 없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연구센터 조홍리 책임연구원은 피부에 유해한 블루라이트 파장을 찾아내고, 이 파장에서 블루라이트 차단 임상 평가를 수행할 수 있는 기기를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이 새로 개발한 기기는 스마트폰, TV 등 인공조명으로 인해 현대인이 자주 노출되는 블루라이트 파장 영역을 구현했다. 또한 빛의 세기와 시간을 정밀하게 조절해 일상 생활에서 블루라이트로 인해 겪을 수 있는 피부 손상에 관한 임상 평가를 용이하게 했다.

이 임상 기기를 활용한 실험을 통해,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456nm 파장의 블루라이트가 피부 색소 침착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를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이 개발해 출시한 블루라이트차단제가 실제로 피부색소 침착을 막을 수 있는지 실험했으며, 멜라닌 지수 변화 측정 등을 바탕으로 제품의 블루라이트 차단 효과를 증명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서는 2017년부터 블루라이트의 피부 유해성에 대해 연구했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개발한 블루라이트 차단 임상평가법에 관한 연구성과는 2018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화장품학회(IFSCC)를 통해 발표하기도했다.

이와 같은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연구센터에서는 설화수 상백크림, 헤라 선 메이트 엑설런스, 아이오페 UV쉴드 선 안티폴루션, 라네즈 래디언-C 크림, 라네즈 네오쿠션 등 여러 제품에 블루라이트 차단과 손상 완화 효과를 검증 및 적용한 바 있다.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유해환경과 그로 인한 다양한 피부 변화를 연구하고, 전 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품 개발을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Abstract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연구센터의 블루라이트 피부 유해성 확인, 임상 기기 개발, 차단제 효능 검증 등에 관한 연구를 다룬 논문이 실린 SCI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osmetic Dermatology(화장품 피부학 학회지)’ 표지 사진. ⒸWiley 캡쳐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티폴루션연구센터의 블루라이트 피부 유해성 확인, 임상 기기 개발, 차단제 효능 검증 등에 관한 연구를 다룬 논문이 실린 SCI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osmetic Dermatology(화장품 피부학 학회지)’ 표지 사진. ⒸWiley 캡쳐

Background Blue light from electronic devices enriched with a peak at 456 nm affects circadian rhythm and antioxidant balance of skin, necessitating the study of photoprotection against the 456‐nm blue light.

Aims This study aims to report that blue light (456 nm) can cause skin pigmentation and proposes a new clinical evaluation method for blue light (456 nm) protection based on the skin pigmentation level.

Patients/Methods We developed a clinical device (ABC deviceTM) that emits blue light (peak = 456 nm). Based on the minimal persistent pigment darkening dose (MPPD) determined from visual evaluation and melanin index measurements, we proposed the “protection grade of blue light (PB)” guideline to assess the protective ability of skin against blue light.

Results Human skin irradiated with blue light (456 nm) showed a light dose‐dependent degree of pigmentation. The MPPD on unprotected and protected skin was 135 J/cm2 or 180 J/cm2 and 135‐225 J/cm2, respectively. The ABC device™ and the proposed clinical method were used to test the four blue light blocking assessments of TiO2. Consequently, the inorganic filter with TiO2 effectively blocked the blue light (456 nm). The AP product demonstrated the ability to block blue light by 1.15 times (PB = 1.15), which significantly lowered the melanin index of the skin after irradiation as compared to that of the unprotected skin (P < .001).

Conclusion We propose an objective clinical evaluation method for blue light protection. This study elucidates the properties of blue light blockers for customers suffering from blue light pollution.

출처:https://onlinelibrary.wiley.com/doi/epdf/10.1111/jocd.135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