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 국내 결선서 '마디다 팀' 우승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 국내 결선서 '마디다 팀'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자원 활용해 플라스틱 사용 감소 아이디어 눈길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 국내 결선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마디다팀(MADIDA, 왼쪽부터 송선우, 현정민, 가정인)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마디다팀은 폐자원을 활용해 플라스틱 사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 국내 결선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마디다팀(MADIDA, 왼쪽부터 송선우, 현정민, 가정인)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마디다팀은 폐자원을 활용해 플라스틱 사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로레알코리아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지난 21일, 로레알코리아(대표 크리스티앙 마르코스, Christian Marcos) 삼성동 본사에서 진행된 글로벌 마케팅 공모전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L'Oréal Brandstorm 2020)’ 국내 결선에서 마디다(MADIDA) 팀(송선우, 현정민, 가정인)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 29회를 맞이한 ‘로레알 브랜드스톰’은 로레알 그룹이 매년 전 세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마케팅 공모전으로 지난 1992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65개국 및 4만명 이상의 학생이 참가했으며, 1만여 개가 넘는 혁신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이번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은 ‘플라스틱 없는 미래 뷰티 산업 구축(Build a plastic-less future in the beauty industry)’을 주제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로레알 시판사업부(CPD, Consumer Product Division) 브랜드 중 하나를 선택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순환 비즈니스 솔루션을 개발하고 소비자의 행동을 변화시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거나 없앨 수 있는 혁신적인 방안을 선보였다.

최종 우승을 차지한 마디다 팀은 메이블린 뉴욕 브랜드를 선택해 폐자원 활용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제안했다. 우승팀에게는 로레알 본사에서 진행되는 국제 결선 참가와 파리에 위치한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로레알 소속 직원으로서 프로젝트 수행의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국제 결선에 참가하게 되며, 로레알코리아 정직원(매니지먼트 트레이니) 입사의 특전이 부여 된다. 2등을 한 쉐이커즈(SHAKERS) 팀에게는 로레알코리아 하계 인턴십 참여의 기회가 주어진다.

한편 당일 진행된 결선에는 예선 통과 5개팀이 참여했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인원 참여 및 온라인 생중계로 원격 심사와 참관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 결선은 서울새활용플라자(SUP, SEOUL UPCYCLING PLAZA)와 웨이스트업소(Wasteupso) 등 환경 및 재활용 전문가가 멘토로 참여해 각 팀의 아이디어에 대한 전문적인 조언을 건넸다.

크리스티앙 마르코스 로레알코리아 대표는 “로레알은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고 국제적인 커리어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해마다 전세계 인재들이 모여 아이디어를 겨루는 브랜드스톰은 로레알의 글로벌 인재 양성 노력의 대표적인 사례다. 올해 우승한 마디다 팀의 차세대 마케터로의 성장이 매우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2020 로레알 브랜드스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가능하며, 페이스북(@lorealbrandstormofficial)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