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1케이스에 4색 담은 파우더 블러셔 개발
한국콜마, 1케이스에 4색 담은 파우더 블러셔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데이션으로 담아 피부 톤에 맞게 활용 가능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가 색의 경계선을 없애고 그라데이션 효과를 구현하는 SB(Spin Blending) 공법을 적용해 한 개의 케이스 안에 채도가 다른 4가지 색을 담은 파우더블러셔(Powder Blusher)를 개발했다. ⓒ한국콜마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글로벌 화장품 ODM제조전문업체 한국콜마는 한 개의 케이스 안에 채도가 다른 4가지 색을 담은 파우더블러셔(Powder Blusher)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5월 25일 밝혔다. 여기에 그라데이션 효과까지 넣어주면서 기술적·심미적 차별화를 가져왔다.

생기있는 피부를 연출하기 위해 볼에 바르는 파우더블러셔는 피부톤에 따라 같은 색이라도 채도가 다른 제품을 덧바르기 때문에 여러 개의 제품을 구비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지금까지 화장품 시장에 출시된 파우더블러셔는 1개 케이스에 1개의 색만 담겨있거나 전혀 다른 색을 모아놓은 것이 것이 통상적이었다.

이번에 한국콜마가 개발한 파우더블러셔는 1개의 케이스에 같은 색상의 채도를 그라데이션으로 담음으로써 손쉽게 피부 톤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파우더는 작고 가벼운 입자로 구성돼 있어 입자끼리 뭉치지 않고 흩어지는 성질이 있다. 이로 인해 한 케이스 안에 경계없이 여러 색을 담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는 파우더 입자를 응집하게 만드는 기술을 개발해 이를 해결했다. 입자끼리 잘 뭉치도록 하는 최적의 점도를 찾아 보습오일로 코팅하고 고정시켰다. 또 신규 설비를 도입해 색의 경계선을 없애고 그라데이션 효과를 구현하는 SB(Spin Blending) 공법을 1년 동안 연구개발해 적용했다.

이와 더불어 한국콜마는 화장이 피부에 흡수돼 피부색이 어두워지는 다크닝효과를 낮추고 화장 지속력을 높였다. 특히 일반 블러셔보다 유연하고 얇은 파우더를 사용해 부드럽게 발리면서 투명하고 은은한 발색이 되도록 했다.

한국콜마는 이번 그라데이션 파우더블러셔를 시작으로 블러셔에 디자인을 넣고 색을 표현하는 등 전에 없었던 제품을 만들어 전세계 블러셔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언엽 책임연구원은 “유니크한 비주얼과 편의성이 확보된 제품을 원하는 고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을 꾸준히 개발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글로벌 1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