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화장품공장 본격 가동
부산화장품공장 본격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중소 화장품기업 도움 기대
부산화장품공장 전경 ⓒ부산시
부산화장품공장 전경 ⓒ부산시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난해 12월 준공한 부산화장품공장((Busan Cosmetic Factory)의 공장등록을 최근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3월 31일 밝혔다.

그동안 부산시는 공장가동을 앞두고 원활한 공장 운영을 위해 화장품 제조책임자와 품질담당자를 채용하는 등 공장 가동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부선시 기장군 일광면에 위치한 부산화장품공장은 부산 내 유일하게 공공기관(부산테크노파크)에서 화장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구축한 생산시설이며,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또는 제조업자개발생산(ODM)으로 생산이 가능한 시설이다.

지난해 12월 준공된 부산화장품공장은 국비와 시비 10억 원을 투입해 기존 생산설비를 리모델링하고 제조, 충전, 포장 등의 장비 20종을 새롭게 구축해 스킨로션, 마스크팩 등 화장품을 직접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부산시는 부산화장품공장에 대한 이용기업과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 ‘화장품국제표준규격(ISO22716)’ 인증을 지난 3월 25일에 취득했고, 앞으로 ‘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도 취득할 계획이다.

부산화장품공장 내부
부산화장품공장 내부 ⓒ부산시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대다수 중소 화장품 기업은 영세해 자체 생산시설이 없어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 위탁생산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는 소량생산이 어렵고 물류비와 개발비 등 기업에 부담이 되었다”면서 “이제는 부산에서 직접 생산에 참여하여 개발하고 위탁할 수 있는 화장품 생산시설이 구축되어 지역 중소 화장품기업에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화장품뷰티산업을 지역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지역 내 화장품 기업들이 국내소비 위축 및 수출 중단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대책으로 화장품 제조임가공비(제조수수료)를 오는 8월까지 20% 할인해 지원한다. 그리고 부산시는 지역 내 화장품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4월에 △2020년 B-beauty 스타기업 육성 사업 △2020년 화장품뷰티산업 사업화 지원사업의 대상기업 선정을 위한 모집공고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