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와 재미를 같이 담아야 오래 간다”
“정보와 재미를 같이 담아야 오래 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의 요리비책’ ‘워크맨’ ‘자이언트 펭TV’ 유튜브 성공 비결 공개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JTBC 고동완 PD, EBS 이슬예나 PD가 지난 1월 31일 열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에서 성공 비결을 소개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유튜브 구독자 수를 늘리는 비결은 무엇일까. 지난해 유튜브 구독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유튜브 채널 제작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구글코리아는 지난 1월 31일 서울 삼성동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여덟 번째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유튜브 라이징 스타 편’을 열고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JTBC 고동완 PD, EBS 이슬예나 PD를 초청해 이야기를 나눴다.

백종원 대표의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개설 사흘 만에 구독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말 현재 구독자 수는 492만명에 이른다. JTBC 고동완 PD는 ‘세상의 모든 job 것들을 리뷰한다’는 테마로 ‘워크맨(Workman)’을 만들고 있다. 다양한 직업을 체험 에피소드 형식으로 소개하는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다. 아나운서 출신인 장성규 씨가 출연하고 있다. ‘백종원의 요리비책’과 ‘워크맨’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구독자 수 기준 가장 많이 성장한 채널 톱 10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EBS 이슬예나 PD는 교육방송 EBS에서 운영하는 ‘자이언트 펭TV’를 연출하고 있다. 이 채널의 주인공인 펭수는 열 살인 자이언트 펭귄으로 우주최강 스타를 꿈꾸며 남극에서 한국으로 건너 온 EBS 연습생이다.

이들의 성공비결은 ‘진정성과 소통’이었다.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유튜브 생태교란자’로 소개된 백종원 대표는 “유튜브는 백과사전처럼 비슷한 수준의 내용이 담긴 것이 아니라 대형서점처럼 초보적인 지식부터 전문가들의 어려운 내용까지 모두 볼 수 있어 재미있다”면서 “유튜브는 막말이나 제품 광고를 해도 되기 때문에 매력적이다”라고 했다.

또 백종원 대표는 “장래 희망이 유튜버는 잘못됐다고 본다. 자신을 좋아하는 것을 공유하기 위해 한다면 권하지만 수익을 위해 유튜브를 운영하는 것은 위험하다“면서 ”유튜브는 장단점이 있지만 창의적인 방향 설정에서 매력적이다. 누군가 갖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하면 다른 누군가가 거기에 색을 칠하고, 또다른 사람이 그걸 보고 다른 색을 칠하고, 결국 그 내용이 돌고돌면서 나한테도 새로운 지식이 된다. 성공한 분들도 수익이 아니라 내 일기장을 쓰듯이 해보았으면 한다“고 했다.

고동완 PD는 “재미와 정보를 함께 담아야 오래 갈 수 있다”면서 “기획력 보다 풀어가는 방식이 남달랐고, 아르바이트생이 받는 시급을 리얼로 공개하면서 진정성을 유지해 공감을 받았다”고 했다. 또 고 PD는 “TV와 다른 역발상을 고민했고, 방송사나 사회적으로 윗분들에게 올라가면서 내용을 컨펌을 받지만, 우리는 아래로 간다. 만든 것을 후배들에게 보여준다. 타깃층의 재미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기술은 알려주지만 내용이나 공감성은 조언을 받는 편이다. 꼰대 마인드를 내려 놓아야 한다”고 했다.

이슬예나 PD는 “펭수는 자기 표현도 강하고 돌발적이면서도 솔직한 매력과 욕망을 갖고 현장에서 소통하는 리얼리티 캐릭터”로 “모두와 공평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구글코리아
사진제공=구글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