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티브온 ‘천연 다기능성 소재 기술’ 상용화 추진
엑티브온 ‘천연 다기능성 소재 기술’ 상용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티브온-한국화학연구원의 천연 다기능성 소재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이 지난해 12월 12일 열렸다. 사진제공=한국화학연구원.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엑티브온(대표 조윤기)가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으로부터 ‘천연 다기능성 소재 합성 촉매 기술’을 이전 받았다.

한국화학연구원은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 성과확산대전 2019’ 행사의 일환으로 ‘천연 다기능성 소재 합성 촉매 기술’ 및 ‘친환경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제조기술’을 각각 엑티브온과 일광폴리머에 이전하는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을 지난해 12월 12일 서울 세종대 컨벤션센터에서 열었다.

‘천연 다기능성 소재 합성 촉매 기술’은 식물에서 얻은 물질을 원료로 하여 인체에 무해한 ‘1,2-펜탄디올’을 제조하기 위한 촉매 기반의 화학적 전환기술이다.

‘1,2-펜탄디올’은 화장품과 제약 분야에서 중요한 원료로, 보습 및 항균 활성 기능이 우수해 기존 석유화학 기반의 방부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유아용 제품이나 클렌징·스킨케어·헤어케어 제품 등에 사용될 수 있다.

한국화학연구원 그린탄소촉매연구센터는 기존 제조 공정과 비교해 생산비용을 1/4로 절감하면서도, 수율 및 반응 선택성을 향상한 ‘1,2-펜탄디올’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은 “이 기술은 기술 상용화를 위한 전제 조건인 경제성이 높은 데다, 석유화학 원료가 아닌 식물성 원료로 제조할 수 있어 친환경적”이라면서 “엑티브온과 상용화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엑티브온 조윤기 대표는 “한국화학연구원과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제조기술 노하우를 접목하면 친환경 다기능 소재 분야에서 독자적 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글로벌 공급망 확대와 신시장 창출을 위한 인프라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앞으로 한국화학연구원과 (주)엑티브온은 촉매의 대량 제조 및 고순도 정제 기술에 대한 공동연구를 수행해, 기술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한국화학연구원 기관고유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한편, ‘친환경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제조기술’은 식물성 성분인 ‘아이소소바이드’를 이용해 고강도·고내열성의 투명 바이오플라스틱을 만드는 기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