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마스크 관련 출원 연평균 39% 증가
LED 마스크 관련 출원 연평균 3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 연 10% 이상 성장

[더케이뷰티사이언스] 광, 미세전류, 초음파, 고주파 등을 이용하는 피부 관리 제품들이 새롭게 등장하면서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LED가 부피가 작고, 저렴하며, 피부과의 레이저에 비해 에너지가 낮아 안전한 특성을 활용하여 피부 치료·관리용 광원으로 LED(Light emitting diode의 약자로 광원의 일종)를 적용한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 이들 제품에서 활용되고 있는 LED는 파장별로 피부 투과 깊이가 달라 선택적 처치가 가능한 특징을 갖는다.

국내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 메리즈종금증권이 지난 3월 12일 내놓은 ‘Industry Brief’에 따르면, 국내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은 2013년 800억에서 2018년 5000억 규모로 추산될 만큼 연 10% 이상 성장중이다.

광학 치료·미용기기의 특허출원도 늘고 있다. 광학 치료·미용기기의 특허출원은 2014년 이전 5년간 연평균 출원 건은 약 130건 내외로 큰 변화가 없었으나, 2014년 이후에는 연평균 14%(2014년 130건 → 2018년 218건) 증가하고 있다고 특허청은 지난 10월 31일 밝혔다.

광학 치료·미용기기를 대상 부위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 기준으로 얼굴, 두피·모발을 포함한 피부 53%, 체내(구강, 비강 등) 31%, 기타 16%로 피부대상 기기가 과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자료=특허청.

피부대상 기기에 대해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얼굴 28%, 두피·모발 15%, 피부 일반 46%, 피부병증 10%의 비율로 출원됐다.

광학 치료·미용기기 분야 출원인별 출원 비율은 중소기업 47%(418건), 개인 23%(204건), 대학 11%(98건) 순으로 나타나, 중소 기업과 개인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특허청.
자료=특허청.

피부대상 기기 중 특히 LED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했다. 2014년 이후에는 연평균 39%(2014년 12건 → 2018년 45건) 늘었다. LED 마스크는 LED 광을 피부의 특정부위(얼굴, 목)에 조사하여 피부 상태를 개선하는 미용기기다.

이들 출원기술에는 마스크 형태나 광원을 바꾸거나, 조사 방법을 제어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과 안전성·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것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신동환 의료기술심사팀장은 “우리나라는 뷰티산업과 ICT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의료·미용 분야에 최신 기술을 접목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잠재력이 충분하다”면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대비하여 R&D를 늘리고, 지식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경쟁력을 키워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