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7일 ‘합성생물학기반 세포공장 연구의 현황과 전망’
9월 27일 ‘합성생물학기반 세포공장 연구의 현황과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9월 27일(금)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대전본원 본관동 대회의실에서 ‘합성생물학기반 세포공장 연구의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한국생물공학회와 공동으로 KRIBB Conference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바이오소재 파운드리 구축의 핵심인 합성생물학과 융합신소재 생산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고, 세포공장, 유전자편집기술, DNA컴퓨터 분야의 최근 성과가 발표된다.

반도체산업은 고객사를 대상으로 맞춤형 반도체를 주문제작, 공급하는 파운드리(Foundry, 반도체 제조전문회사)를 기반으로 움직인다. 의약 바이오산업에서도 첨단바이오소재 및 융합신소재 생산에 최적화된 ‘바이오소재 파운드리’가 미래 바이오경제의 향배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융합생물소재연구부 소개(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융합생물소재연구부장, 권석윤 박사)에 이어, 합성생물학 세션에서 △합성생물학을 이용한 고부가가치 생화합물 생산(한국과학기술원 정기준 교수) △유전자편집을 이용한 디지털 세균 조절(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합성생물학전문연구단, 이대희 박사), 세포공장 세션에서 △Tyrosinase 산업화를 위한 제조공정(충남대학교 최유성 교수) △종특이적 유전자 편집기술을 이용한 미세조류 세포공장 개발(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세포공장연구센터 이형관 박사) △RNA 대사조절 유용 바이오소재(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식물시스템공학연구센터 조혜선 박사), New challenges 세션에서 △DNA 변형 기술과 활용 (고려대학교 백승필 교수) △DNA 컴퓨터의 활용(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나노연구센터 하태환 박사)의 주제가 발표된다.

또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창업한 소재 기업들이 참여하여 바이오소재 분야 기술자립화와 대응전략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도 갖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자체의 기술사업화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다수의 연구소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KRIBB 컨퍼런스에는 융합소재연구부를 통해 창업한 ㈜인섹트바이오텍, 디케이바이오(주), ㈜셀라피바이오가 참여하여 기업 현황과 주력기술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2010년 미국의 크레이그 벤터 (Craig Venter) 박사가 인공유전체를 가진 합성세균을 생산한 이래, 2018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이 합성 진핵세포 생산에 성공하는 등, 합성생물학 분야는 유용 바이오소재 및 융합신소재 생산 분야에 혁신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합성생물학, 인공세포, 유전체 편집 기술이 접목될 수 있는 세포공장 및 바이오파운드리 연구는 미래 고부가가치 바이오소재 연구의 핵심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최근 수출규제, 미중 무역 갈등 등 국가적 현안으로 인해 단백질의약품, 항생제 및 유용 생물소재 등의 바이오소재 분야에서도 생산원료 및 공정 기술에 대한 기술자립화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은 “이번 KRIBB 컨퍼런스가 나노, 미생물, 식물, 미세조류를 이용한 다양한 첨단 바이오생산기술과 융‧복합신소재 관련 연구에 대한 활발한 토론과 연구교류의 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바이오경제의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는 첨단바이오소재 생산과 관련한 산학연 협력체계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