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 ‘8월 엔지니어상’ 수상
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 ‘8월 엔지니어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
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가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와 함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19년 8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선정하고 있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는 제약 및 화장품용기 분야의 연구개발을 통해 디자인, 금형, 제품생산기술을 상용화해 우리나라 자체 용기개발 및 생산 수출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수상자로 선정됐다.

첨단 제약용기 개발과 생산은 기술 난이도가 높고, 높은 초기 투자비와 장기간의 개발 일정으로 인해 해외기업으로부터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이에 박 대표는 자외선차단기, 윙클에어 샴프용기, 마스크 팩봉, 의료용기 캡 등의 맞춤형 제작은 품질적로는 인정을 받았으나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100% 만족시키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박 대표는 사용의 편리성을 기반으로 한 용기 설계 기술과 정량적으로 용기를 조립하고 평가할 수 있는 기술, 각종 용기의 성능과 치수 측정 결과를 분석해 문제점을 도출하고 미세 조정을 통해 용기 성능을 고객만족 수준까지 확보 할 수 있는 보정 기술을 확보해 국내 최초로 화장품 및 제약용기 분야의 미세한 결함을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을 통해 용기 기술 선진화의 기반을 확보하는데 기여했다. 특히 제약 및 화장품 용기의 정확한 치수와 이물질 및 스크래치방지 기술의 정확도를 99% 이상 확보하는 기술을 개발해 불량률을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우리나라 용기기술의 국산화를 이끌었다.

대경피앤씨가 개발한 화장품 용기 유리제품(사진 왼쪽)과 스포이드.
대경피앤씨가 개발한 화장품 용기 유리제품(사진 왼쪽)과 스포이드.
대경피앤씨가 개발한  화장품용기 플라스틱 용기(사진 왼쪽)와 제약 용기.
대경피앤씨가 개발한 화장품용기 플라스틱 용기(사진 왼쪽)와 제약 용기.

또한 개발된 가공 및 조립기술 등을 국내 중소기업에 전파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과 함께 용기 산업의 분석 기술 역량을 발전시켜 중소기업 동반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박 대표는 “2007년 화장품 및 제약용기 분야의 기술 선진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처음 시작했지만 용기분야 설계 및 분석 기술의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국내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까지 향상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 활동에 지속적으로 매진하겠다. 또한 화장품 및 제약용기분야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는 설계기술, 조립 및 사용편의성 그리고 금형개발까지 패키지기술 등의 핵심요소 기술 및 노하우를 국내에 전파하고, 제약 및 화장품 생산회사와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용기의 생산기술의 연구개발 활동을 지속함으로써 세계 최고의 용기생산기술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대기업 수상자인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맵 클라우드(Map Cloud) 기반의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과 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한 브레인리스 로봇(Brainless Robot) 기술을 개발하여 우리나라 로봇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