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을 선물한 ‘향이 전하는 이야기’
힐링을 선물한 ‘향이 전하는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한의대, ‘제3회 향기 전시회’ 개최
제3회 향기 전시회에 참여한 학생들과 관람객들이 다양한 향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대구한의대.

[더케이뷰티사이언스]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 향산업전공은 지난 7월 26~27일 대구 021갤러리에서 ‘향이 전하는 이야기’라는 주제로 ‘제3회 향기 전시회’를 개최했다.


향산업전공은 전국 대학 중 유일한 향기전문가를 양성하는 4년제 학과로 향기산업 분야에서 그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으며, 2017년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향기 전시회를 통해 지역사회에 향을 즐기는 새로운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향기 전시회는 개성이 강하면서도 조화로운 다양한 주제의 향기 작품을 선보여 관람객로부터 '아름다운 힐링을 선물 받았다'는 호응을 얻었다.

특히, 점자책과 향기를 융합해 만든 시각장애인을 위한 향기 재현, 삶의 무기력과 권태를 느끼는 사람들을 위한 힐링의 향, 여행의 설레임, 역사 속 클레오파트라의 사랑을 재현한 인문학을 품은 향기 작품 등 향을 통해 재현한 감성적 작품들이 전문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여러 가지 향료로 관람객이 직접 조향함으로써 향수를 만들 수 있는 조향체험 존을 운영해, 일반 관람객뿐만 아니라 진로를 고민하는 지역 청소년들에게도 새로운 경험의 장이 됐다.

학생과 관람객들이 직접 자신만의 향을 제조하고 있다. 사진제공=대구한의대.
학생과 관람객들이 직접 자신만의 향을 제조하고 있다. 사진제공=대구한의대.

향산업전공 박찬익 주임교수는 “올해까지 세 번의 향기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학생들의 조향 능력이 향상되고 전시회의 수준도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더 다양하고 창조적인 교육과 실습을 통해 학생들이 글로벌 향기 산업 발전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향기 시장의 규모가 매년 약 10%씩 성장해 올해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대구한의대의 이 같은 특성화전략은 경상북도의 글로벌 K-beauty 화장품산업 육성과 함께 국내 향기 산업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